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젠 인터넷 서비스도 팔거야"…아마존, 내년에 인터넷 위성 쏜다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02 1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회사 카이퍼시스템, 미 FCC에 위성 2기 발사 승인 요청…
속도내는 '카이퍼 프로젝트'에 아마존 100억달러 투입

아마존이 내년말 인터넷 위성을 쏘아 올린다. /사진= AFP
아마존이 내년말 인터넷 위성을 쏘아 올린다. /사진= AFP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아마존이 내년 말 첫번째 인터넷 위성을 발사한다. 기반 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지역에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해 아마존의 시장 장악력을 높이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CNBC 등 외신에 따르면 아마존 자회사인 카이퍼시스템은 이날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에 내년 말까지 2개의 프로토타입 위성을 발사·운영하는 방안을 승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요청서에 따르면 카이퍼 시스템은 내년 4분기 미국 캘리포니아에 기반을 둔 ABL 스페이스 시스템이 개발한 RS1 로켓에 '카이퍼샛(KuiperSat)' 1·2호를 실어 지구 저궤도에 발사할 방침이다. ABL 스페이스 시스템은 올해 안에 RS1 로켓 시험 발사를 계획 중이다.

카이퍼 시스템은 내년 카이퍼샛 1호와 2호에 안테나와 송수신용 모뎀과 전원, 추진장치 등을 모두 장착하고 실제 인터넷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지 시험할 계획이다. 위성들은 텍사스, 남미, 아시아 태평양에 위치한 아마존 지상국과 연결해 아마존의 통신 및 네트워킹 인프라를 테스트한다. 위성들이 궤도에 안착하면 하루에 최대 5번, 길게는 4분 동안 텍사스 안테나에 연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사진=AFP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사진=AFP
라지브 바달 아마존 기술담당 부사장은 "모든 시스템이 시뮬레이션과 실험실에서 잘 테스트되고 있으며 우리는 곧 인공위성이 우주에서 어떻게 작동하는지 체크할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카이퍼 시스템은 자사 위성망을 통해 초당 400메가비트의 인터넷 속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수천만 개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소외된 소비자와 기업들에게 낮은 대기 시간의 광대역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아마존의 목표를 향한 중요한 단계"라고 말했다.

아마존의 카이퍼 프로젝트는 향후 10년 내 카이퍼샛 3236기를 띄워 통신망을 구축하기 힘든 지역에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아마존은 앞서 이 사업에 최소 100억달러(약 11조7750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시장은 아마존의 위성 네트워크 구축 계획은 이미 온라인 소매를 장악한 아마존이 앞으로 인터넷 서비스까지 판매하려는 행보라고 보고 있다. 앞서 아마존은 수천개 위성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100억 달러 이상의 사업 계획 신청서를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에 제출, 승인을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美 오른 날, 왜 우리만 떨어져?"…韓증시 더 빠진 이유 있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