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美 출장 마친 이재용 "반도체 시장 냉혹한 현실에 마음 무거워"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24 16: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14일 미국 출장에 나섰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4일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로 귀국했다./사진=한지연기자
지난 14일 미국 출장에 나섰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4일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로 귀국했다./사진=한지연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테일러시 파운드리 신규 공장 신설 투자 발표와 관련 "투자도 투자지만 우리 현장의 투자자 목소리들, 시장의 냉혹한 현실을 직접 보고 오게 되니까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코로나19(COVID-19)이후 닥친 글로벌 반도체 공급난, 미중 반도체 패권 경쟁 등으로 인한 반도체 업황 위기를 엄중히 인식한 것이다.

미국 출장에서 귀국한 이 부회장이 24일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에서 '투자 결정과 향후 전망'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말했다. 이 부회장은 또 "오랫동안 만나지못했던 오래된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회포를 풀 수 있었다"며 "미래에 대한 얘기를 할 수 있게 돼 참 좋은 출장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출장 소회를 밝혔다.

이 부회장은 간단한 출장 소감을 밝힌 후 "나머지 얘기는 또 다음 기회에 얘기드리겠다. 감사합니다"며 고개 숙여 인사하고는 항공센터를 빠져나갔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20조원 규모의 파운드리(시스템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을 신설하겠다고 최종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이 부회장이 지난 18일~19일(현지시간)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등 미국 백악관 고위 인사들과 연방의회 의원들을 만나 투자 계획 등 의견을 조율하면서 확정됐다.

이 부회장은 회동 자리에서 삼성의 반도체 공급 역할론과 세부 투자사항, 글로벌 공급망 안전 해결책을 설명하면서 미국 정부의 반도체 산업 지원 역시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출국한 이 부회장은 총 열흘 간의 출장 기간 동안 미국 동부와 서부를 가로지르며 분초 단위로 시간을 활용했다. 테일러시 신규 파운드리 공장 신설 확정은 이번 출장의 하이라이트로 꼽힌다.

이외에도 이 부회장은△14일 캐나다 토론토 삼성전자 AI(인공지능)연구소 방문 △16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모더나 설립자 면담 △17일 미국 뉴저지주 버라이즌 CEO(최고경영자) 면담 △18일 미국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원 회동 △19일 백악관 반도체 공급망 해법 논의 △20일 미국 시애틀 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 CEO를 면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