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땡큐, 아이폰13" 애플, 6년 만에 中 스마트폰 시장 1위 탈환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30 2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월간 점유율.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업체별 월간 점유율.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플이 2015년 이후 6년 만에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현지 기업을 제치고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30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달 기준 중국 시장에서 점유율 22%로 비보(VIVO)를 제치고 1위를 차지헀다. 지난달 2위였던 오포는 점유율 18%를 기록해 3위로 밀려났다.

애플은 아이폰13 시리즈 인기에 힘입어 매출이 중국 시장에서만 전월 대비 46% 늘었다. 반면 다른 업체들은 대부분 판매량이 감소했으며, 전체 중국 스마트폰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2% 줄었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선 화웨이 공백을 틈타 1위 다툼이 치열하다. 지난 1월엔 오포가 1위를 차지했고, 3월에는 비보가 1위로 역전했다. 애플 역시 중국에서 아이폰13 시리즈를 전작보다 저렴하게 출시하면서 시장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애플은 다른 시장에선 아이폰13을 전작과 같은 가격에 출시했다.

타룬 파탁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애플은 강력한 브랜드 파워로 프리미엄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있다"며 "전세계적인 반도체 공급난만 아니었다면 판매량은 더 많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 팔아 10억 남긴 다주택자 세금 4억 덜 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