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엘리베이터 버튼 찝찝했는데…이젠 누르지마세요

머니투데이
  • 백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860
  • 2021.12.07 05: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ABCD뉴프런티어] 양창준 마케톤 대표

[편집자주] [편집자주]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AI)·빅데이터(Bigdata)·클라우드(Cloud) 기술로 디지털전환(DX)을 선도하는 강소 기업들을 조명합니다.
기자가 마케톤의 홀로그램 엘리베이터 버튼을 작동해 보는 모습. /사진=백지수 기자
기자가 마케톤의 홀로그램 엘리베이터 버튼을 작동해 보는 모습. /사진=백지수 기자
"하루에도 몇 번씩 엘리베이터를 타는데 버튼을 누르다 코로나19에 감염 될까봐 꺼림칙하더라고요."

최근 청주공항 엘리베이터에는 '신기한' 물건이 등장했다. 바로 엘리베이터 버튼을 홀로그램으로 만들어 접촉하지 않고도 누를 수 있게 한 것이다. 국내 IT벤처 마케톤의 제품으로 주목 받고있다. 양창준 마케톤 대표는 최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소프트웨어대전'에서 홀로그램 기술의 장점과 잠재력을 강조했다.

양 대표는 "고성능 컴퓨팅 자원이 필요한 디지털 홀로그램 대신 홀로그램 액정과 센서, 애플리케이션으로 구현한 '유사 홀로그램' 기술을 응용했다"며 "아날로그 엘리베이터 버튼을 홀로그램 화면으로 복사한 일종의 '디지털 트윈(물리적 환경을 '거울'처럼 복사한 가상 환경)'이라고 소개했다.

실제 체험해보니 최근 대형 건물에서 가끔 보이는 액정형 엘리베이터 버튼과 유사하다. 단 액정에 손이 닿기 전에 허공에서 버튼이 눌리고 누른층의 기계음이 들린다. '열림'·'닫힘' 버튼도 마찬가지다. 아날로그 버튼과 동일하게 눌려 있는 층 버튼을 다시 한 번 누르면 입력이 취소된다. 양 대표는 둥근 다이얼형 엘리베이터 버튼과 홀로그램 키오스크도 소개했다.

양 대표는 "영화 '아이언맨'의 '자비스'처럼 레이저 등을 이용해 공중에 화면을 띄우는 기능은 국내에서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연구 중이지만 실생활에 적용하지 못했다"며 "코로나19 시대에 필요한 아이디어를 신속하게 적용하려고 대규모 컴퓨팅 자원이 필요없는 유사 홀로그램 방식으로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국내 스타트업 실리콘밸리 보내다 창업…구로 콜센터 집단감염에 아이디어


양창준 마케톤 대표 /사진=백지수 기자
양창준 마케톤 대표 /사진=백지수 기자
양 대표는 코로나19 확산 초기인 지난해 3월 이 아이디어를 구상 해 사업화에 나섰다. 코로나19 감염 정보가 부족하던 당시 서울 구로구의 한 콜센터 건물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게 계기였다. 엘리베이터 버튼을 통해 한 건물 내 여러 층 간 감염이 일으킨 것인데 이후 대부분의 엘리베이터에는 구리성분이 코팅된 항 바이러스 필름이 붙었다. 하지만 감염억제 효과가 미지수이고 여전히 찝찝해 하는 사람이 많다.

양 대표도 그 중 하나였다. 스타트업 해외 진출 컨설팅 사업을 위해 20년 간 다니던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를 나와 창업한 지 반 년이 채 되지 않았을 때다. 양 대표는 "코로나19로 해외 진출 컨설팅 사업이 주춤한 사이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엘리베이터처럼 매일 자주 이용하는 시설이 없다고 생각해서 빠르게 아이디어를 구현할 방법을 찾았다"고 회상했다.

KAIT에서 사업지원실장으로 국내 기술 업체들의 실리콘밸리 진출을 도왔던 경력이 도움이 됐다. 국내외 기술 동향에 밝았던 만큼 금새 유사 홀로그램이라는 대안을 찾았다. 태블릿PC 등 액정 위에 센서가 있는 특수 유리(홀로그램 플레이트)를 적정 각도로 올리면 공중에서 손가락 움직임을 감지해 액정을 누르는 방식이다. 빠르게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고 이후 플레이트를 설치하는 최적의 각도를 연구해 완성도를 높였다.


공항·병원 등에 기술 확산 목표…기술 국산화도 추진


홀로그램 엘리베이터 버튼은 지난달 중순 청주국제공항에 설치됐으며 한국공항공사와 실증작업 중이다. 양 대표는 앞으로 공항과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홀로그램 버튼 기술을 보급할 계획이다. 엘리베이터 외에도 출입국 자동 심사에서 사용되는 지문 인증이나 여권 스캔에 홀로그램을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양 대표는 "최근 오미크론 변이처럼 앞으로 어떤 바이러스가 옮겨 올지 모른다"며 "그런 점에서 각종 감염병에 노출될 수 있는 환경인 공항과 병원 등에 집중 영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 대표는 ETRI 등 국내 ICT(정보통신기술) 연구 기관과 홀로그램 핵심 기술 국산화도 추진 중이다. 양 대표는 "홀로그램 버튼을 개발하면서 알아 보니 홀로그램 플레이트를 일본이 거의 독점 생산한다는 걸 알게 됐다"며 "홀로그램 플레이트의 국산화를 위한 연구를 통해 납품 가격을 일반 아날로그 엘리베이터 버튼 수준으로 낮출 계획"이라고 말했다.
엘리베이터 버튼 찝찝했는데…이젠 누르지마세요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뺨쳤다" 부산 해운대 아파트 '한방'에 28억→75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