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장님 안 나오셨냐?" 코오롱의 남달랐던 시무식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03 09: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제인 코오롱글로벌 신임 상무보가 신년사를 발표하는 가운데 직원들이 신년사를 청취하고 있다./사진=코오롱그룹
이제인 코오롱글로벌 신임 상무보가 신년사를 발표하는 가운데 직원들이 신년사를 청취하고 있다./사진=코오롱그룹
"각 계열사와 사업 부문이 더욱 적극적으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해야 합니다. 창조적 혁신으로 영원히 기억되는 최초를 만들어 갈 때 우리는 미래를 붙잡을 수 있습니다."

회장님이나 사장님 신년사가 아니다. 코오롱그룹이 한 해의 시작 격인 신년사 발표를 사상 처음으로 사원에 맡겼다. 젊은 사원의 목소리를 통해 성장의 결실을 사회에 환원하면서 존경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코오롱그룹은 3일 비대면으로 시무식을 진행했다. 지난해까지는 여느 기업과 마찬가지로 최고경영자가 신년사를 전했지만 올해는 최우수성과 사원으로 선정된 직원이 그룹을 대표해 신년사를 발표했다.

올해 신년사는 'One&Only(코오롱 경영이념)상' 최우수상을 받고 최근 승진한 코오롱글로벌 이제인 신임 상무보가 발표했다. 코오롱은 앞으로도 사원에서 CEO(최고경영자)까지 직급과 지위를 불문하고 매년 우수한 성과를 낸 임직원이 신년사를 직접 발표하도록 할 예정이다. 한해의 경영 메시지를 임직원 모두가 공감하는 문화를 정착시킨다는 방침이다.

올해 발표된 코오롱공감은 'Rich & Famous'(번성과 명성)다. 지속적인 성장으로 만들어가는 미래가치를 임직원들과 주주, 고객, 사회와 나눌수록 더욱 번성하고 명성을 갖게 될 것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코오롱은 또 2028년 기업가치 300조원 목표 달성을 위해 출기제승(기묘한 계략을 써서 승리한다)의 전략을 한해 한해 치밀하게 실행하자고 강조했다.

또 최근 미국에서 바이오신약 3상 임상 환자 투약을 재개하고 적응증을 넓힌 것에 대해 "새로운 전기를 살려 최초의 세계적 신약을 완성하는 데 매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코오롱은 "One&Only의 DNA가 담긴 사업들이 백서를 자양분 삼아 폭발적으로 커나갈 때, 진정성과 지속성으로 무장하고 사회와 함께 성장할 때 우리 코오롱은 지금과는 완전히 달라져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대적 흐름이 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있어서도 창의적 사고를 강조했다. 코오롱은 "우리만의 방식으로 성장의 파이를 키우면서 사회적 가치를 키워가야 한다"며 "책임있는 기업이야말로 사회를 위한 가치창출을 통해 성장을 도모할 수 있다"고 밝혔다.

시무식 후 임직원들은 올해 코오롱공감을 형상화한 배지와 팔찌를 착용하고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 올해 배지 이미지는 'Rich & Famous'의 의미를 살려 코오롱만의 One&Only DNA가 담긴 백서 위에 풍성한 미래가치를 나무형태로 형상화한 모습을 담았다.

코오롱그룹은 역점을 둬야 할 역할과 업무 방향을 상기시키고 그룹 미래상을 공유하기 위해 배지에 경영 방향을 담는 전통을 10년째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코오롱 공감은 '위투게더2021'이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