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윗선지시" 주장하던 오스템임플 횡령 직원…"단독 범행" 진술 바꿔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14 09: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씨가 14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스1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씨가 14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검찰로 구속 송치되고 있다 /사진=뉴스1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씨(45)가 단독 범행이었다고 진술을 바꿨다.

14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씨가 경찰조사에서 "개인적으로 금품을 취득하기 위해 단독으로 저지른 범행"이라고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오스템임플란트에서 자금 업무를 맡으며 잔액 증명서를 위조하고 공적 자금을 개인 은행 계좌나 주식 계좌로 이체하는 방법으로 회사 자금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는다.

이는 그동안 이씨가 '윗선 개입'이 있었다고 주장한 것과는 배치되는 진술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경찰조사에서 "금괴 절반가량을 (윗선에) 줬다"고 말을 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오스템임플란트 측은 "그런 적이 없다"며 강력하게 반박해왔다.

하지만 경찰은 향후에도 피의자 가족들의 공모 여부에 대해서 추가 수사하는 한편, 회사에서 확보한 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가족과 회사 내 공범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경찰은 이날 이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업무상 횡령), 범죄수익 은닉 등 혐의를 적용해 서울남부지검에 송치했다. 오전 7시 40분쯤 남색 패딩을 입고 고개를 숙인 채 강서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이씨는 "피해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 없나", "혐의 인정하나", "단독범행 맞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은 채 호송차에 올랐다.

한편 경찰은 공범 여부에 대해서는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이씨의 아내, 여동생, 처제 부부를 형사 입건한 상태다. 이씨 아내와 처제는 공범으로 판단돼 업무상 횡령과 범죄수익은닉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씨와 함께 일한 직원 5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고, 지난 12일엔 5시간에 걸쳐 서울 강서구 마곡동의 오스템임플란트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가족들의 공모 여부에 대해서 추가 수사하는 한편, 회사에서 확보한 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가족 및 회사 내 공범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