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악재 해소됐다"…김건희 녹취록 공개 '윤석열 테마주' ↑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17 10:13
  • 글자크기조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테마주가 강세다. 배우자 김건희씨의 녹취록 관련 보도 악재가 해소되면서 주가가 오르는 것으로 풀이된다.

17일 오전 9시 58분 현재 희림 (9,110원 ▼250 -2.67%)은 전 거래일보다 1830원(30.0%) 오른 7930원에 거래되고 있다. 서연 (7,930원 ▲20 +0.25%)(4.08%) 덕성 (5,000원 0.00%)(4.53%) NE능률 (4,620원 ▲10 +0.22%)(7.38%) 등도 상승세다.

희림은 윤 후보의 부인인 김씨의 전시회를 후원한 이력이 있어 윤 후보 테마주로 불린다. 덕성과 서연은 모두 대표이사 또는 사외이사가 윤 후보와 서울대 법대 동문이라는 이유로, NE능률은 최대주주인 윤호중 한국야쿠르트 회장이 윤 후보와 같은 파평 윤 씨라는 이유에서 윤 후보 테마주로 꼽힌다.

전날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윤 후보의 아내 김씨가 인터넷 매체 '서울의 소리' 이모 기자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52차례 통화한 녹음파일 일부를 공개했다.

MBC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녹취에서 "(윤 후보가) 검찰총장 되고 대통령 후보될 줄 꿈이나 상상했겠어?"라며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것"이라고 했다. 또 "사실은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둘러싼 '쥴리' 의혹에 대해선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며 "영적인 사람"이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미투'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나는 안희정이 불쌍하더만 솔직히"라며 "여기(보수)는 미투가 별로 안 터진다.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냐"며 '미투'를 폄훼하는 발언을 했다.

김씨는 MBC 측에 미투 발언에 대해선 성을 착취한 일부 여권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부적절한 말이었다며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딩 몰라도 돼…"대화만 잘하면 연봉 4억" AI 조련사 뭐길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