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442만명·114조원' 청약 신기록 쓴 LG엔솔…단숨에 시총 2위까지?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19 1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마지막날인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에서 투자자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이날 LG에너지솔루션은 증거금이 80조원을 넘어셨으며 공모주 청약을 마치고 오는 27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2022.01.19.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LG에너지솔루션 공모주 청약 마지막날인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에서 투자자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이날 LG에너지솔루션은 증거금이 80조원을 넘어셨으며 공모주 청약을 마치고 오는 27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2022.01.19.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이 국내 IPO(기업공개)의 새 역사를 썼다. 청약 증거금으로 114조원이 몰렸고 청약에 참여한 투자자도 440만명에 달했다.

19일 대표 주관사 KB증권 등에 따르면 국내 7개 증권사에 모인 청약 증거금은 총 114조1066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날 32조원에 이어 약 82조원이 추가로 들어왔다.

국내 IPO 역사상 청약 증거금이 10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에는 SKIET(80조원)이 가장 많았다. 중복 청약이 금지된 이후에는 카카오뱅크(58조원)이 가장 많았다.

가장 많은 물량을 보유한 KB증권에는 50조원 이상이 몰렸다. 이어 △대신증권(24조6456억원) △신한금융투자(24조3548억원) △미래에셋증권(7조2415억원) △하나금융투자(2조5272억원) △신영증권(2조2654억원) △하이투자증권(2조2648억원) 순이었다.

최종 청약 건수는 442만4470건이었다. 중복 청약이 금지된 이후 100% 균등 청약으로 흥행에 성공했던 카카오페이(182만건)보다 2배 이상 많았다.

평균 청약 경쟁률은 69.34대 1로 집계됐다. 투자자들은 추첨 결과에 따라 1~2주의 공모주를 받게 될 전망이다. 균등 배정 물량은 대신증권에서 1인당 1.75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는△하이투자증권(1.68주) △신영증권(1.58주) △신한금융투자(1.38주) △KB증권(1.18주) △하나금융투자(1.12주) △미래에셋증권(0.27주) 순이었다. 미래에셋증권에서는 추첨 결과에 따라 10명 중 7명은 한 주도 받지 못한다.

청약을 성공적으로 마친 LG엔솔은 오는 27일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다. 현재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70조2000억원으로 코스피 3위 수준이다. 만약 주가가 32%가량 오를 경우 SK하이닉스(92조4563억원·19일 종가 기준)를 제치고 시총 2위에 오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남 특별공급 나오나…'분양가 9억' 기준 손 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