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도핑 논란' 발리예바, 올림픽 기록 옆에 * 붙는다…무슨 뜻?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2.16 15:56
  • 글자크기조절
(베이징=뉴스1) 안은나 기자 = 금지 약물을 복용해 논란에 휩싸인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5일 오후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에서 키릴 리히터(Kirill Richter)의 '인 메모리엄(In Memoriam)' 음악에 맞춰 연기를 하고 있다.
(베이징=뉴스1) 안은나 기자 = 금지 약물을 복용해 논란에 휩싸인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카밀라 발리예바가 15일 오후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경기에서 키릴 리히터(Kirill Richter)의 '인 메모리엄(In Memoriam)' 음악에 맞춰 연기를 하고 있다.
'도핑 논란'의 중심에 있는 피겨 스타 카밀라 발리예바(16·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기록은 공식적으로 인정받지 못할 전망이다.

마크 아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대변인은 16일 베이징 메인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종 기록) 결과 옆에는 별표(*)가 붙을 것"이라며 "잠정 기록으로 표현된다"고 밝혔다.

만약 발리예바가 이번 피겨 여자 싱글에서 우승하더라도 공식 기록으로 인정받지 못한다는 뜻이다. 앞서 IOC는 발리예바가 3위권 안에 들 경우 시상식을 열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발리예바는 앞서 15일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4.51점, 예술점수(PCS) 37.65점 등 82.16점으로 1위를 기록했다. 발리예바는 이번 올림픽의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쇼트프로그램 상위 25명이 펼치는 프리스케이팅 경기는 오는 17일 열릴 예정이다.

앞서 발리예바는 지난해 12월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대회에서 실시한 도핑 검사에서 트리메타지딘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 결과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 이후인 지난 8일 RUSADA(러시아반도핑기구)에 전달됐고, RUSADA는 발리예바의 자격 정지를 결정했다가 이를 철회했다.

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발리예바가 만 16세 이하 보호선수에 해당하는 점, 도핑 양성 통보가 늦어 반박할 시간이 부족했다는 점 등을 근거로 올림픽 출전을 허용했지만 출전 자격을 놓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정부, 충남에 '디스플레이 클러스터'…삼성 5조 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