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웃돈 1억 준다는데도 팔겠다는 사람이 없어요" 원주에 무슨일이?

머니투데이
  • 이소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594
  • 2022.04.17 10: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보라 마크브릿지'가 들어서는 옛 KT강원본부 일대 모습. /사진제공=반도건설
'유보라 마크브릿지'가 들어서는 옛 KT강원본부 일대 모습. /사진제공=반도건설
"매수자들이 웃돈 1억원까지 부르는데 정작 팔겠다는 사람이 없어요. 매물 나오면 바로 오겠다고 예약 걸어둔 사람만 줄 서 있습니다. 많을 때는 하루에 30~40통 정도 문의 전화 받은 것 같아요." (원주 무실동 A공인 대표)

미분양관리지역이었던 강원도 원주 부동산 시장이 분양하는 곳마다 '완판(완전판매)' 기록 중이다. 인구가 늘고 투자처를 찾는 외지인 발길까지 이어지면서 억대 웃돈이 붙은 분양권은 없어서 못파는 수준이다. 이런 와중에 올해 4400여가구의 신규 아파트 공급이 예정돼 있어 시장의 관심이 높다.



인구 증가, 비규제 수혜로 미분양 해소


원주시는 작년초까지만 해도 전국에서 미분양이 가장 많은 도시 중 하나였다. 2020년 12월 미분양이 822가구까지 늘었고 이듬해 1월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이 지역을 미분양관리지역으로 분류했다. 그러나 단 8개월 만에 미분양을 남김없이 털어내고 지금까지 반년 째 미분양 '0'를 기록 중이다.

단번에 미분양을 해소할 수 있었던 이유는 풍부한 주택 수요 덕분이라는 게 현장의 얘기다. 원주시는 강원도에서 유일하게 인구 30만명을 넘는 도시다. 2014년과 2018년 각각 입주를 시작한 기업도시와 혁신도시를 필두로 여전히 도시가 성장하고 있다. 원주시 인구는 작년 12월 기준 35만7757명으로 최근 10년 간 10.46%(3만3872명) 늘었다. 이 기간 강원 지역에서 두자릿수 인구 성장률을 보인 도시는 원주 뿐이다.

A공인 대표는 "원주시장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들이 기업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을 뿐 아니라 혁신도시 공공기관 종사자들이 와서 살아보니 교육 환경도 그렇고 실거주 하기에 괜찮다고 느끼는 것 같다"며 "이런 것들이 입소문이 나면서 주변 도시는 물론 수도권 인구까지 흡수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비규제지역이어서 투자가 용이하다는 점도 미분양을 털어내는 데 주효했다. 2020년 말 전국 대부분 지역이 규제지역으로 묶였는데 원주시가 포함된 강원도와 제주시만 제외됐다. 비규제지역은 대출이나 세금면에서 제약이 덜해 진입장벽이 비교적 낮다. 이런 이유로 분양 시장도 뜨거워졌다. 작년 9월 분양한 '원주기업도시 이지더원 3차'가 평균 7.15대 1의 청약 경쟁률로 1순위 마감하더니, 두달 뒤 공급된 '호반써밋 원주역'은 1순위 경쟁률 89대 1로 강원도 역대 최고 기록을 썼다.
"웃돈 1억 준다는데도 팔겠다는 사람이 없어요" 원주에 무슨일이?


분양권에 1억 웃돈‥절반 이상이 외지 투자


이제 매수세는 분양권으로 옮겨간 상태다. 현지 중개업소에 따르면 '원주기업도시 이지더원 3차' 분양권에는 5000만원, '호반써밋 원주역'에는 1억원 수준의 웃돈이 형성돼있다. 분양 5개월 만에 억대 웃돈이 붙었지만 매수 문의는 끊이지 않는다. 원주 안에서 갈아타기 하려는 실수요자들부터 집값 상승을 기대하는 외지 투자자들까지 줄을 섰다.

반곡동 B공인 이사는 "문의하는 10명 중에 6명 이상이 외지 투자자들인데 서울·수도권은 물론 대구, 경북 등 전국에서 투자자들이 찾아온다"며 "다른 곳들 집값 오를 때 안 올라 아직 상승여력이 있다고 여기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실제 작년 원주 아파트 매매거래 1만1669건 가운데 44.05%에 달하는 5141건이 외지인 거래였다.

올해 원주에서는 444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관설동 내 17년만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가 4월 분양을 앞두고 있다. 6월에는 판부면에서 DL이앤씨가 공급을 앞두고 있으며 7월에는 금호건설이 관설동, 모아건설이 단구동에, 유송종합건설이 혁신도시에 분양을 이어간다.

올해 마수걸이 분양 단지는 관설동 '유보라 마크브릿지'다. 옛 KT강원본부 부지에 지하 2층~지상 15층, 6개동, 476가구 규모로 들어선다. △67㎡ 97가구 △84㎡A 190가구 △84㎡B 28가구 △84㎡C 116가구 △102㎡ 44가구 △125㎡PH 1가구다. 혁신도시 초입에 위치해 도심권과 혁신도시, 생활인프라를 모두 누릴 수 있다. 인근에 중앙고속도로와 연결되는 관설하이패스IC 신설 사업(2025년 계획)이 속도를 내고 있고 약 300m 거리의 혁신도시 C1블록은 이마트에서 매입한 사실이 알려져 기대감이 높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