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순영 신동아 회장 압류 미술품 소유권 소송...법원 '각하'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3 10: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 서울시 38세금징수과는 지난 12일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 자택을 압수했다. 사진은 압수한 명품시계와 보석, 현금 등.   최 전 회장은 13년째 37억원 가량의 지방세를 내지 않고 있다. (서울시 제공) 2013.9.13/뉴스1
= 서울시 38세금징수과는 지난 12일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 자택을 압수했다. 사진은 압수한 명품시계와 보석, 현금 등. 최 전 회장은 13년째 37억원 가량의 지방세를 내지 않고 있다. (서울시 제공) 2013.9.13/뉴스1
최순영 전 신동아그룹 회장의 부인과 두 자녀가 최 전 회장을 상대로 압류 미술품의 소유권을 주장하며 소송을 제기했지만 법원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1단독(부장판사 하헌우)는 최 전 회장의 부인 이형자씨와 두 자녀가 최 전 회장을 상대로 제기한 소유권 확인 소송을 13일 각하했다.

각하는 소송이나 청구 요건을 갖추지 못했을 때 본안 심리 없이 재판을 끝내는 것을 말한다.

재판부는 "이 사건 소를 각하하고 소송비용은 보조참가로 인한 비용을 포함해 모두 원고들이 부담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2021년 3월 최 전 회장 가택수색을 통해 현금 2687만원과 미술품 등 동산 20점을 압류했다. 미술품 1점당 시가는 5000만~1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최 전 회장은 서울시가 부과한 세금 38억9000만원을 체납 중이었다.

이에 최 전 회장의 가족은 서울시가 압류한 미술품 등이 최 전 회장과 공동 소유가 아닌 본인들의 재산임을 확인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에서 최 전 회장이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아 패소할 경우 서울시는 압류했던 미술품을 가족에게 돌려줘야 했다. 이 때문에 서울시는 체납세금 징수를 위해 소송에 참여하기로 하고, 재판부에 소송 보조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재판부가 소를 각하하며 사실상 압류 미술품 등이 최 전 회장과 가족들의 공동 소유라고 판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늘색 넥타이 尹 첫 시정연설...박수만 18번, 야유는 없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