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우정본부, 음악·미술·연극으로 탈북·다문화 아동 사회적응 돕는다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5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정본부, 음악·미술·연극으로 탈북·다문화 아동 사회적응 돕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음악·미술·연극 등으로 탈북·다문화가정 아동의 진로 탐색과 미래 설계를 돕고, 재능 있는 아동에게는 영재 지원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15일 밝혔다.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 공익재단과 함께 2016년부터 '탈북 및 다문화 아동 종합 지원' 사업을 통해 탈북·다문화 가정 아동의 한국 문화 적응을 돕고 있다. 한국음악치료교육학회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이화여대, 가천대 교육대학원, 고신대 교회음악대학원과 협업해 왔다.

주 1회, 총 20회 과정의 음악 프로그램은 합창, 합주, 케이팝 국악 합주 등으로 구성된다. 아이들이 전문 강사로부터 음악 기초와 발성 교육을 받고, 가사와 안무를 직접 만드는 과정을 거쳐 최종 합창곡을 완성하기까지 전 과정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 처음 시작하는 '드림투게더' 프로그램에선 무용·미술·연극 분야에 심리 치료 프로그램을 접목해 아동들의 자기표현 능력과 타인과의 관계 개선 등을 도울 예정이다. 또 정규 프로그램 참여가 어려운 아동을 위해 찾아가는 '원데이 뮤직캠프'도 운영한다.

손승현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사업으로 한국 사회가 낯선 탈북·다문화 가정 아동들이 잘 적응하고 미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미래세대 육성을 위한 다양한 맞춤형 공익사업을 추진해 지역사회 아동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 달 수입이 없어요"… 30년 버틴 공인중개사도 문 닫을까 고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