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2조 세종' 이어… LG CNS, 부산에 5.4조 스마트시티 짓는다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18 15: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감도. /사진=LG CNS 제공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감도. /사진=LG CNS 제공
LG CNS(엘지씨엔에스 비상장 (89,000원 0.00%))가 5조원 규모의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운영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LGCNS는 지난해 국내 첫 국가시범도시인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에 이어 부산 사업까지 모두 주관대표사가 되면서 국내 스마트시티 사업 선도기업으로 올라섰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발주한 국내 최대 규모 스마트시티 사업이다. 서울 여의도 면적과 비슷한 부산시 강서구 내 84만평 부지에 상업·업무·주거·문화 시설 등을 구축, 첨단 IT 신기술을 적용해 지속 가능한 스마트 도시를 만드는게 골자다. 총 사업 규모는 약 5조4000억원으로 사업기간은 구축 5년·운영 10년을 포함해 총 15년이다.

LG CNS는 인공지능(AI)·모빌리티·사이버보안 등 전반적인 디지털 전환(DX) 서비스 구축을 총괄한다. 예컨대 AI 기반 이용자 패턴 분석으로 버스·지하철·택시·자율주행 셔틀·공유차·전기차충전·주차장 등을 운영하는 방식이다. 사용자는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교통수단을 통합 예약하고 결제하는 MaaS(Mobility as a Service)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헬스케어 기기로 개인 건강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지역의료기관과 연계하는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도 운영한다.

LG CNS는 이번 사업을 위해 스마트시티 핵심 영역인 금융·건설·모빌리티·신재생에너지·통신·헬스케어 등의 대·중·소 1등 기업을 모아 '더 인(人)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컨소시엄은 주관대표사 LG CNS를 필두로 △신한은행 △현대건설 △한양 △SK 에코플랜트 △LG 헬로비전 △휴맥스 모빌리티 △Korea DRD △윈스 △엔컴 △이에이트 △헬스커넥트 등 12개사로 구성됐다.

이미 2005년부터 스마트시티 사업을 진행한 LG CNS는 서울시 U-서울마스터플랜 수립을 비롯해 판교·청라·마곡 등 지역에 2000년대 스마트시티 개념인 '유-시티'(U-city) 구축 사업을 수행하며 노하우를 쌓았다. 유-시티는 언제 어디서든 컴퓨팅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체계의 도시 형태를 말한다. 2018년에는 도시 운영에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통합·분석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플랫폼 '시티허브'(Cityhub)를 출시하기도 했다. 시티허브는 국토부 추진·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주관의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인증'을 국내 기업 최초로 획득했다.

지난해에는 국내 첫 국가시범도시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 사업을 수주하며 스마트시티 사업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 세종 스마트시티는 83만평 부지에 스마트시티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사업규모는 3조2000억원에 달한다. LG CNS는 지난달 국토부, LH, 세종시, 컨소시엄 12개사와 사업시행합의를 체결한 바 있다.

김영섭 LG CNS 대표는 "LG CNS의 DX 기술력을 바탕으로 도시에서 발생하는 민간과 공공 데이터를 융합하고 데이터로 함께 숨쉬고 성장하며 시민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혁신하는 스마트시티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 600만원 더" 변동금리 영끌족 비명…6개월뒤 또 오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