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곧 50대 맞아?…이정재·정우성, 세월 거스른 '훈훈 미남' 자태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4 2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정우성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정우성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로 훈훈한 외모의 '투 샷'을 선보였다.

정우성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문구 없이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정재와 정우성이 바닷가를 배경으로 한 탁자에 앉아 음식을 기다리는 모습이다. 두 사람은 카메라 쪽을 바라보며 영화 속에서나 볼 법한 미소를 보여주고 있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프랑스에 머물고 있다. 이정재가 처음으로 연출한 영화 '헌트'가 칸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받았기 때문이다.

한편 이정재는 1972년생이며, 정우성은 그보다 한 살 어린 1973년생이다. 두 사람은 2016년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를 공동 설립해 함께 운영해오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 8% 간다"던 주담대 최고금리 6%대로 뚝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