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머리카락 80%이상 회복했다" 원형탈모증 약 개발사 주가 급등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9 14: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 콘서트 파마슈티컬스 "대상자 10명 중 4명, 80% 머리카락 회복"

/사진=뉴욕포스트 트위터(사진은 업체 제공)
/사진=뉴욕포스트 트위터(사진은 업체 제공)
미국의 한 제약사가 지난주 임상3상 중간 결과를 공개하면서 증시에서도 주목받았다. 자사가 개발 중인 원형탈모증 치료약이 효과를 보였다는 게 주 내용이다.

콘서트 파마슈티컬스(종목명 CNCE)는 지난 한 주 미국 나스닥에서 30%가량 주가가 올랐다. 27일 하루에만 17% 넘게 뛰었다. 이는 지난 23일 공개한 개발 중인 먹는 원형탈모 치료제(CTP-543)에 대한 임상3상 1차 결과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인구 3억3000만명 중 약 2%인 680만명이 이 증상을 겪고 있는데, 제약사는 모낭을 공격하는 원형탈모 증상을 되돌리는 데 목적을 두고 약을 개발하고 있다.

콘서트 파마슈티컬스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업체는 미국, 캐나다, 유럽에서 18~65세 706명을 대상으로 24주 동안 실험을 했다. 실험 참가자들은 참가 당시 평균적으로 머리카락 85.9%를 잃은 상태였으며, 절반 이상 갖고 있던 사람은 없었다.

실험은 대상자를 △위약(플라시보) 복용 △8밀리그램씩 하루 2회 복용 △12밀리그램씩 하루 2회 복용 등 총 3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됐다.

그 결과 12밀리그램 복용 집단의 41.5%가 머리카락을 80% 이상 회복했으며, 저용량 복용 집단에선 29.6%가 그러한 결과를 냈다고 제약사는 밝혔다. 위약 그룹에서는 0.8%에서만 같은 결과가 나왔다.

다만 업체는 참가자들이 평균적으로 어느 정도 효과를 거뒀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부작용은 5% 미만에게서 나타났으며, 두통, 발진, 상기도 감염 등 증상이었다.

제약사는 현재 미국 FDA(식품의약국)로부터 승인 받은 원형탈모증 치료제가 없는 상황에서 이번 실험 결과가 "중요한 이정표"라고 자평하고, 임상3상 2차 실험을 거친 뒤 내년 상반기 중에 FDA에 사용 승인 신청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콘서트 파마슈티컬스 주가는 자료가 공개된 23일에는 하락했지만 이후 급등 추세를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민주도 '공매도' 맛집 됐다…"韓증시 동네북이냐" 개미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