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손흥민 토트넘 선배' 이영표, '런던 뮤지컬' 한편도 못본 이유는?

머니투데이
  • 최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04 07:00
  • 글자크기조절

[찐터뷰 : ZZINTERVIEW]17-④'2002 영웅'에서 'EPL 리거'가 된 이영표

[편집자주] '찐'한 삶을 살고 있는 '찐'한 사람들을 인터뷰합니다. 유명한 사람이든, 무명의 사람이든 누구든 '찐'하게 만나겠습니다.
PSV 아인트호벤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이영표와 박지성/사진=PSV 트위터
PSV 아인트호벤 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이영표와 박지성/사진=PSV 트위터
이영표 강원FC 대표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었던 박지성과 함께 대한민국 축구계의 개척자로 활동해왔다.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으로 △PSV 아인트호벤(네덜란드)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 등 유럽의 명문팀에서 활약하며 축구팬들을 잠못들게 했다. 6년 이상을 유럽에서 뛴 후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힐랄 FC를 거쳐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밴쿠버 화이트캡스에서 2013년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다.

성공한 커리어를 뒤로하고 은퇴한 후 축구 행정가의 길을 걷고 있는 40대의 이영표 대표는 치열하게 유럽에서 도전했던 20대의 자신에게 어떤 조언을 건네고 싶을까. 지난달 27일 서울 압구정의 카페에서 '찐터뷰'와 만난 이 대표는 이런 질문을 받은 후 의외의 답을 다음처럼 했다.

"제가 토트넘 시절 런던에 살면서 뮤지컬 한 편을 못봤어요. 그 정도로 여유가 없었어요. 코로나19 전이니까 2019년이었나. 여하튼 그해 여름 런던에 가서 뮤지컬 '레 미제라블'을 처음으로 봤어요. 그걸 보면서 '야…이게 집 앞에 있었는데, 이거 한 편을 못봤었구나' 이렇게 생각했죠."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뛸 때는 정말 한 경기, 한 경기 집중했던 거 같아요. 물론 그것도 좋긴 했는데, 그때의 나에게는 '삶을 좀 더 폭넓게 보면 좋을 것'이라는 조언을 하고 싶어요. 뭘 그렇게 안절부절 못하면서 축구를 했나, 이런 생각이에요."

'그렇게 축구를 열심히 했기 때문에 유럽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 아닌가'라고 질문을 했더니 이 대표로부터 "런던에서 뮤지컬 한 편 볼 수 있는 여유도 없이 축구를 했던 날을 되돌아 보니까, 좀 더 여유를 가지고 축구를 할 걸 그랬다"는 답이 돌아왔다.

20년 전 2002년 월드컵 출전을 앞둔 '이영표 선수'도 마찬가지였다고 한다. 그는 "그때 당시에 기사를 보거나 그러지도 않았다. 그냥 그 다음 경기만 봤다"며 "솔직히 16강에 올라갈 때까지 한국 사람들이 이렇게 난리났는 줄도 몰랐다"고 회고했다. "경기만 신경썼다. 다른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토트넘 선후배 사이인 손흥민과 이영표/사진=토트넘 페이스북
토트넘 선후배 사이인 손흥민과 이영표/사진=토트넘 페이스북

그런 이 대표도 월드컵을 1년 앞둔 순간까지 불안했었다고 고백했다. 특히 2001년 우리나라에서 열린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세계 1위 프랑스에 0-5로 패배했을 때 불안감이 극대화됐다.

"프랑스에게 지고 약간 절망감 같은 걸 느꼈어요. 프랑스 선수들의 템포, 리듬, 균형, 속도는 단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했던 거였죠. 너무 혼란스럽더라고요. 아주 무기력감과 절망감을 느꼈죠."

하지만 이런 경험이 자양분이 돼 '4강 신화'를 이룩할 수 있다고 자평했다. 이 대표는 "상대가 나보다 어느 정도 강하다라는 것을 알아야 두렵지 않다"고 밝혔다. 그리고 거스 히딩크 감독이 '오대영'이라는 오명을 뒤집어쓰면서까지 경험을 누적하고, 체력·정신력 훈련을 거친 결과, 축구 강국들이 우리보다 어느 정도 강한지를 알게 됐다고 했다. 그 이후에는 두려울 게 없었다고 한다.

"컨페더레이션스컵에서 프랑스에 0-5로 진 이후 1년 만에 프랑스와 다시 붙었어요. 2-3으로 지긴 했지만 대등했죠. 그들의 터치, 리듬이 다 눈에 들어오고 읽히기 시작했어요. 우리 마음의 두려움이 사라진 것이죠. 그게 결정타였어요. 두려움이 사라지고 나서 월드컵 첫 경기인 폴란드 전을 시작하는데, 선수들이 자기가 갖고 있는 능력의 100%를 발휘하기 시작했죠."

그렇게 대한민국 남자축구 대표팀은 4000만명 붉은 악마와 함께 월드컵 4강 신화를 쓰기 시작했다. 이영표 대표는 "우리는 충분히 4강에 갈 자격이 있는 팀이었다"고 힘을 줬다.

그러면서 4강 독일 전에서 이천수가 올리버 칸을 상대로 때린 결정적인 슛을 언급하면서 "우리가 진짜 독일 전을 이기고 결승에 올라갔다면"이라고 덧붙였다. "그런데 결승전은 진짜 감당하지 못했을 거야"라는 농담이 그의 입에서 곧바로 나왔다.
2002년 월드컵 4강전 당시 올리버 칸의 선방. 이게 들어갔다면 어떻게 됐을까...
2002년 월드컵 4강전 당시 올리버 칸의 선방. 이게 들어갔다면 어떻게 됐을까...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IRA 기대 너무 컸나"…배터리 3사 '세 감면 규모' 분석 돌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