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월드클래스300' 지원받아 뇌수술 로봇 개발, 美 의료시장 노크"

머니투데이
  • 세종=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06 11:58
  • 글자크기조절
이달 2일 석영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원장(왼쪽), 고광일 고영테크놀러지 대표(오른쪽)가 뇌수술용 의료 로봇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이달 2일 석영철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원장(왼쪽), 고광일 고영테크놀러지 대표(오른쪽)가 뇌수술용 의료 로봇을 둘러보고 있다./사진제공=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프로젝트인 '월드클래스300' 사업 지원을 통해 산업용 검사장비 전문기업이었던 고영테크놀러지가 대표적인 미래 먹거리로 꼽히는 바이오, 의료기기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6일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에 따르면 고영테크놀러지는 월드클래스300 기술개발 지원을 바탕으로 2017년부터 뇌수술용 의료 로봇을 개발했다. 고영테크놀로지의 의료 로봇은 정밀한 수술이 가능한 침대부착형 뇌수술 로봇으로, 의료 현장에서는 로봇 시스템을 통해 정확하고 안전한 수술이 가능해졌다고 평가하고 있다.

2019년 국내 식약처 판매승인 이후 2020년부터 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등에 납품해 뇌수술에 활용되고 있다. 현재는 글로벌 의료기기 시장 진출을 위해 미국 FDA 승인도 추진 중이다.

원래 고영테크놀러지는 산업용 검사장비 전문기업이다. 표면실장기술(SMT) 검사장비 세계시장 점유율 1위다. 3D 납도포 검사장비(SPI) 및 3D 부품 실장 검사장비(AOI) 세계시장 점유율이 각 50%, 30%에 달한다. 최근 정부의 월드클래스300 사업 지원을 받으면서 고영테크놀러지는 반도체 공정 검사장비, 스마트팩토리 솔루션 등 기존 전문분야 외에도 바이오, 의료 등 다양한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석영철 키아트 원장은 이달 2일 고영테크놀러지를 찾아 신사업 추진 현황과 애로사항을 파악했다. 석 원장으 "기존 캐시카우를 넘어 새로운 사업 분야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며 "월드클래스 사업이 중견기업 성장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