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까다로운 싱가포르 고객도 '엄지 척', 월드클래스 카지노 된다"

머니투데이
  • 제주=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1 05: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인터뷰]로렌스 티오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최고운영책임자

"까다로운 싱가포르 고객도 '엄지 척', 월드클래스 카지노 된다"
"드림타워 카지노는 한 마디로 '월드 클래스'입니다. 해외 유명 카지노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시설과 직원, 서비스를 갖췄죠. 중국 뿐 아니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나아가 일본과 대만까지 전 세계 고객을 만족시킬 수 있습니다."

코로나19(COVID-19)로 고꾸라진 관광시장 회복의 '마지막 퍼즐'로 불리는 카지노 산업에도 '리오프닝'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여행교류 빗장이 풀리고, 하늘길이 열리자 자취를 감췄던 외국인 관광객이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들를 때마다 '억' 소리 나게 돈을 쓴다는 '큰 손'도 참았던 게임을 즐기기 위해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기 시작했다.

돋보이는 곳은 롯데관광개발 (11,900원 ▼100 -0.83%)의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다. 한류관광 1번지 제주도를 대표하는 카지노 복합리조트인 데다, 개장한 지 1년 밖에 지나지 않은 최신식 카지노란 점에서 한국여행과 카지노를 한꺼번에 즐기려는 외국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2년 만에 재개된 제주 국제선 첫 직항 비행기를 타고 방문해 낮밤으로 게임을 즐긴 싱가포르 관광객들은 제주 카지노 시장 부활의 신호탄이란 평가다.

지난 16일 만난 로렌스 티오(Lawrence Teo) 드림타워 카지노 최고운영책임자(COO·총괄 부사장)의 표정에는 자신감이 넘쳤다. 티오 부사장은 "싱가포르·말레이시아 카지노 고객들이 관광과 쇼핑을 마친 뒤 게임을 즐겼다"며 "제주도와 드림타워 카지노 모두 첫 방문이지만, 세련된 시설과 디테일한 서비스가 인상깊었단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로렌스 티오 드림타워 카지노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진제공=롯데관광개발
로렌스 티오 드림타워 카지노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진제공=롯데관광개발
티오 부사장은 아시아 최대 카지노 시장인 마카오에서 잔뼈가 굵은 카지노 운영 전문가다.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구상 단계에 있던 8년 전부터 합류해 싱가포르·마카오와 제주를 오가며 카지노 문화를 심었다. 제주가 아시아 카지노 시장의 중심지가 될 잠재성이 탁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는 "당시만해도 관광·면세산업은 뛰어났지만, (한국) 카지노 시장의 경쟁력은 떨어졌던 게 사실"이라면서도 "중국과 일본, 동남아 어디서든 쉽게 접근할 수 있고 무사증 제도까지 갖췄단 점에서 아시아 대표 시장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보고 합류했다"고 말했다.

특히 티오 부사장은 드림타워 리조트와 카지노 경쟁력이 자신이 몸 담았던 마카오에 견줄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티오 부사장은 "K컬쳐로 대표되는 한류 인기로 전 세계 관광객들을 끌어모을 수 있게 됐다"며 "드림타워는 공항과 가까운 데다, 1600개의 올스위트 객실부터 라스 베가스나 마카오의 카지노 문화를 그대로 이식한 게임 서비스와 인프라까지 즐길거리가 무궁무진하다"고 평가했다.

유명 카지노를 자주 접해 카지노 시장에서도 유독 까다로운 고객으로 꼽히는 싱가포르 관광객을 개장 후 첫 해외 고객 맞이해 데뷔전을 치렀음에도 여유로운 표정을 보인 이유다. 그는 "(싱가포르 고객은) 마리나베이샌즈 같은 곳을 방문한 경험이 있어 기대치가 높긴 하지만 일찌감치 객실, 음식, 게임 종류, 언어 등 다양한 요구에 대응할 수 있게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전경. /사진제공=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카지노 전경. /사진제공=롯데관광개발
이 중에서도 한국인 특유의 정(情) 문화를 서비스를 강조했다. 한국형 호스피탈리티(Hospitality·환대)로 정을 접목한 서비스를 직원교육 핵심가치로 삼고 있다. 카지노가 게임을 즐기며 돈을 잃을 수도 있다는 점에서 보다 섬세한 고객 돌봄이 필요한데, 먼저 다가가고 끝까지 챙기는 한국의 정 문화가 효과적이란 것이다. 그는 "정에 기반한 디테일한 서비스는 다른 어떤 선진시장과도 차별화되는 요소"라고 말했다.

티오 부사장은 마카오가 중국의 카지노 규제로 시장이 침체되고, 일본도 코로나 여파로 추진해오던 카지노산업 개발동력을 상실한 시점에서 제주도 카지노가 세계적인 시장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게이머는 넘쳐나지만 카지노는 부족한 상황"이라며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같은 동남아는 물론 일본과 대만 시장까지 장악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류관광과 함께 한국에 오는 해외관광객 중 50%가 제주를 들른다고 보고, 이 중 절반을 드림타워로 유치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라며 "이를 대비해 지역인재 등 다양한 직무에서 카지노 인력도 충원할 계획인데, 이를 통해 지역관광·경제 활성화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백신, 물백신 논란 중국산 접종국 '부스터샷' 노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