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장성급 줄줄이 전사…푸틴, 130㎏ 퇴역장군까지 불렀다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8 07: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은퇴 후 다시 전쟁터로 불려간 67세 파벨 장군 /사진=트위터
은퇴 후 다시 전쟁터로 불려간 67세 파벨 장군 /사진=트위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장성급 지휘관의 인력난에 고령의 퇴역 장군까지 불러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16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 등 외신은 러시아 소식통을 인용해 "우크라이나에서 실력 좋은 고위 지휘관들이 전사하거나 부상을 당하자 푸틴 대통령이 퇴역 장군들을 전선에 파견하는 일에 매달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푸틴은 누구도 명령을 거부할 수 없는 마피아 두목 같다"며 "푸틴이 부르면 퇴역 장군도 별수 없이 전쟁터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시 전쟁터로 불려간 인물 중에는 '파벨'이라는 이름의 67세 장군도 있다. 5년 전 시리아 복무를 끝으로 은퇴한 뒤 모스크바 근교에서 노후를 즐기다 지난달 푸틴 대통령의 부름을 받아 전장으로 투입됐다. 그는 러시아 병력이 집중된 돈바스에서 특수부대를 이끄는 것으로 전해졌다.

파벨 장군은 거구에 비만으로 더 화제다. 그는 매일 다섯 끼를 먹거나, 몸무게가 130㎏으로 추정된다고 알려졌다. 일각선 러시아가 파벨 장군을 위해 특수 사이즈 군복을 제작했고 방탄조끼를 두 벌 이어 붙였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한편 우크라이나와 미국 측은 러시아의 침공 이후 두 달여간 러시아 장성이 10명 이상 전사했다고 추산한다. 다만 러시아 국방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사망자는 4명이다.

사망자가 4명이라고 해도 현대전의 특성상 장군의 인명피해로는 적잖은 수준으로 평가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아파트도 아닌데 비싸"…서울 미분양 급증 이유 있었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