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모니카' 쌤에게 배워봤다…춤으로 분노 표현하는 법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8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엠넷(Mnet) '뚝딱이의 역습' x 체헐리즘, "누구나 춤출 수 있다"는 말에 함부로 용기낸 기자…영화 <조커> 음악이 흐르자, 거울 속 내 모습을 향한 '분노'가 시작됐다

마흔 살에 춤을 처음 배워본 기자. 그런데 선생님은 무려 스우파의 카리스마 리더 &#039;몬익화(모니카)&#039;님(오른쪽). 같은 춤인데, 왜 나만 &#039;지진 대피 훈련&#039; 혹은 &#039;스쿼트의 잘못된 자세&#039; 처럼 보이는 걸까. 시간은 지난달 23일 저녁, 서울 강서구의 한 스튜디오에서./사진=박지연 엠넷 커뮤니케이션팀 담당자님
마흔 살에 춤을 처음 배워본 기자. 그런데 선생님은 무려 스우파의 카리스마 리더 '몬익화(모니카)'님(오른쪽). 같은 춤인데, 왜 나만 '지진 대피 훈련' 혹은 '스쿼트의 잘못된 자세' 처럼 보이는 걸까. 시간은 지난달 23일 저녁, 서울 강서구의 한 스튜디오에서./사진=박지연 엠넷 커뮤니케이션팀 담당자님
"개인 레슨 오신 분들에게 물어봐요. 즐거운 마음으로 추고 싶은 건지, 표현하고 싶어 추는 건지요."(모니카쌤)

"제가 기사를 써도 무관심한 주제가 많거든요. 그래서 춤으로 전해서 관심을 이끌고 싶은데…표현하고 싶은 게 잘 안 돼요."(기자)

"진짜 어려운 걸로 해볼까요?(움찔)"(모니카쌤)

마흔살에 춤을 처음 배우는데, 선생님이 무려 스트릿우먼파이터(이하 스우파)에 나온 <프라우드먼> 리더 모니카님이라니. 걱정과 두려움이 교차했으나 댄스 스튜디오엔 이미 영화 <조커> 음악인 콜미 조커(Call me Joker)가 흐르기 시작했다. 맞다, 조커가 첫 살인을 한 뒤 화장실에서 춤췄을 때 나오던 그 음악.
주로 췄던 춤이 이런 거였다. 회사 &#039;땡땡이&#039; 쳤을 때 즐거움을 표현하는 모습./사진=남형도 기자 셀카
주로 췄던 춤이 이런 거였다. 회사 '땡땡이' 쳤을 때 즐거움을 표현하는 모습./사진=남형도 기자 셀카
엄두도 못 냈었다. 춤을 배우고 싶은 마음만 품고 살았다. 가끔 술 기운에 아내가 웃으라고 보여주는 '몸짓' 정도만 했었다.

문득 용기를 낸 건, 나 같은 댄스 '뚝딱이(뚝딱거려서)'들이 무려 방송 출연까지 한다고 해서였다. 엠넷(Mnet) '뚝딱이의 역습' 프로그램 말이다. "누구나 춤을 출 수 있다"는 말에 내 안에 눌러뒀던 무언가가 끓어올랐다. <남기자의 체헐리즘>과 콜라보를 하고 싶단, 박지연 엠넷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님의 말에 마음이 넘어갔다. 안 선생님 앞의 정대만처럼 전화기에 대고 소리쳤다.

"춤을 춰보고 싶어요!"



감정의 '브레인스토밍'…조커의 어두운 마음을 '춤'으로


모니카쌤에게 꿀밤 여러번 맞으며 혼날줄 알았는데, 막상 만나보니 웃음이 많고 좋은 분이었다./사진=박지연 엠넷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님
모니카쌤에게 꿀밤 여러번 맞으며 혼날줄 알았는데, 막상 만나보니 웃음이 많고 좋은 분이었다./사진=박지연 엠넷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님
그리하여 지난달 23일 저녁, 서울 강서구의 한 스튜디오로 갔다. 모니카쌤을 실물 영접했다. 스우파 팬이고, 리더 중에서도 모니카쌤 팬이어서 나도 모르게 (내적) 환호성을 질렀다. 가까이서 보니 카리스마가 더 셌다. 못 춘다고 혼날 것 같았다.

춤에 무언가 '메시지'를 담고 싶다고 모니카쌤에게 말했다. 스우파에서 <프라우드먼>이 했던 <데스페라도> 공연처럼(진짜 멋짐). 모니카쌤은 영화 <조커> OST인 <콜미 조커>에 맞춰서 해보자고 했다. 방관이 만들어낸 조커의 분노, 어두운 마음을 표현해보자는 거였다. 영화 배경음악이라 박자가 없어서, 좀 더 편하게 표현할 수 있을 거라고 했다.

그 감정을 '브레인스토밍' 하는 게 시작이었다. 그걸 나열해서 춤으로 표현하는 거다.

"쉽게 말해 분노가 있어요. 그 다음에 느끼는 건 뭘까, 복수, 좌절, 무력감…순서를 나열하는 거죠. 끝엔 어떤 마음이 들까요?"(모니카쌤)

"해방감 같은 걸까요?"(기자)

"분노에서 용서나 자비로 가도 되고, 분노에서만 머물러도 돼요. 저는 걱정하는 것부터 시작할 것 같아요. 내가 왜 기분이 나쁘지, 이 XX 죽여버리고 싶잖아(움찔), 이런 느낌을 왜 내가 갖고 있는 거지, 이런 걸 고민하잖아요. 그걸 정리하는 무빙을 넣는 거죠."(모니카쌤)



마냥 어렵게만 생각했는데…막상 해보니 재미 있었다


&quot;내가 그러지 말랬잖아&quot;라고 화가 나려다 자제하는 모습을 표현하는 춤을 가르쳐주는 모니카쌤. 주먹이 아니라 손을 저렇게 펴야하는데…지나고 나서 보니 몹시 부끄러운 동작이다. 같은 춤이어도 이렇게 다르다./사진=박지연 엠넷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님
"내가 그러지 말랬잖아"라고 화가 나려다 자제하는 모습을 표현하는 춤을 가르쳐주는 모니카쌤. 주먹이 아니라 손을 저렇게 펴야하는데…지나고 나서 보니 몹시 부끄러운 동작이다. 같은 춤이어도 이렇게 다르다./사진=박지연 엠넷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님
1차원적인 표현부터 배우기로 했다(4차원적인 건 은유적인 표현). 모니카쌤은 금세 감정에 몰입했다. 내 감정에 대해 생각이 잠기고, 걸어다니다가 멈추고, 정면을 바라보았다.

원투쓰리포, 파이브 식스, 세븐. 그의 박자에 맞춰 나도 함께 움직였다. 아주 단순해 보이는데, 표현되는 건 아예 달랐다.

분노의 감정 표현이 이어졌다. 모니카쌤이 말했다. "노려본 다음에 쟤를 불러 말어, 가서 말해 말어, 머뭇거린다는 느낌이 들죠." 그리고 화를 내는 순간이 됐다. 네가 나한테 어떻게 그럴 수 있냐고, 억울하다고, 말이 되느냐고. 그게 다 동작으로 표현이 됐다. 가슴을 치듯 왼손을 뻗었다가, 오른손을 뻗어 자제하고, 그러다 결국 멱살을 잡아 끌고 왔다.
분노를 다스리는 춤의 표현. 맛있는 것 안 줘서 삐진 똘이(기자의 반려견) 같은 느낌이다./사진=박지연 엠넷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님
분노를 다스리는 춤의 표현. 맛있는 것 안 줘서 삐진 똘이(기자의 반려견) 같은 느낌이다./사진=박지연 엠넷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님
손이 춤에서 중요한 표현 동작이었다. 모니카쌤은 "저는 손을 쓰는 걸 되게 좋아한다. 손이 댄서한테 입이라고 생각할 때가 있다"고 했다. 어떻게 이런 표현들이 다 자연스레 나오냐 묻자, 그는 "살아가면 다 이런 일이 있잖아요. 그럴 때 기억하려고 한다"고 했다. 화날 때 몸에서 어디에 힘을 주는지, 밥을 먹을 때 앞니로 힘을 주는지까지.

마지막으로 <콜미 조커>에 맞춰 모니카쌤과 나란히 춤을 췄다. '나도 할 수 있구나'란 생각이 들어 묵혀뒀던 해방감이 밀려왔다. 순식간에 완전히 몰입하는 그를 보며 박수를 쳤다. 모니카쌤은 "감정을 자기식대로 해석해 모양을 만드는 것도 기본기"라며 "오늘은 주제가 분노였지만, 어느 날은 새가 될 수도 있다"고 했다. 지금처럼 쭉쭉 연습해도 춤을 충분히 잘 출 수 있다고 용기를 주었다.



"일할 때의 긴장감, 춤출 땐 잊을 수 있어"…춤에 진심이었던 '열정 뚝딱이'들


&lt;뚝딱이의 역습&gt; 모니카팀의 첫 연습 장면. 걷는 것도 다 춤이 된다고./사진=엠넷 제공
<뚝딱이의 역습> 모니카팀의 첫 연습 장면. 걷는 것도 다 춤이 된다고./사진=엠넷 제공
30분의 개인 레슨이 끝났다. 마냥 어렵게만 생각했던 춤이 이리 재밌는줄 몰랐다.

같은 스튜디오에서 <뚝딱이의 역습> 촬영이 이어졌다. 나처럼 춤을 배우고 싶지만, 잘 못 추는 뚝딱이 5명이 들어왔다. 여기선 아무래도 괜찮았다. 춤을 못 춰도, 아무렇게나 춰도. 쪼그리고 앉아 연습하는 장면을 바라봤다. 모니카쌤의 가르침에 따라, 이들은 열심히 연습하고 또 연습했다. 안 되던 동작들이 나아지기 시작했다. 땀방울이 송골송골 맺히고, 연습실이 뜨거워졌다. 쉬라는 데도 춤을 계속 추었다.
춤을 배우고 싶었던 뚝딱이들. 모니카팀의 이권호씨(왼쪽)와 최정윤씨(오른쪽)./사진=엠넷 제공
춤을 배우고 싶었던 뚝딱이들. 모니카팀의 이권호씨(왼쪽)와 최정윤씨(오른쪽)./사진=엠넷 제공
무엇이 평범한 일상을 보내던 이들을, 이토록 춤추고 싶게 만든 걸까.

뷰티디렉터인 이권호씨(32)는 홀로 일을 시작했다. 그러니 모든 이들에 대한 긴장감 속에서 일했다. 이씨는 "그런데 춤출 땐 그 긴장감이 사라진다. 그러니 그 순간 너무 즐길 수 있게 된다. 너무 재미 있고, 심장을 뛰게 해준다"고 했다. 직장인 신유리씨(31) "내 움직임에만 몰두하고, 그것만 생각할 수 있어서 좋다. 모든 걸 까먹을 수 있어서"라고 했다. 어떤 마음인지 알듯 했다.

"한 발은 어려울 수 있는데, 두 발은 쉬운 것 같아요. 딱 한 발만 내딛으면."(신유리씨)

그게 춤을 추고 싶지만 두려워하는 이들에게 해주고픈 말이라고 했다.
엠넷 &lt;뚝딱이의 역습&gt;, 아쉽게도 오늘이 마지막 방송인데요. 엠넷에서, 시간은 밤 10시 20분./사진=엠넷
엠넷 <뚝딱이의 역습>, 아쉽게도 오늘이 마지막 방송인데요. 엠넷에서, 시간은 밤 10시 20분./사진=엠넷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강성부 펀드 다음 타깃은 '오스템임플'… "곧 지분공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