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마요네즈 너무 많다고'…美 써브웨이 男손님, 총기 난사로 직원 사망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9 17: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에 위치한 서브웨이 매장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애틀랜타 경찰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애틀랜타 경찰 공식 페이스북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에 위치한 서브웨이 매장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애틀랜타 경찰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애틀랜타 경찰 공식 페이스북
미국 샌드위치 전문점 써브웨이에서 한 손님이 샌드위치에 마요네즈를 너무 많이 뿌렸다는 이유로 직원 2명에게 총격을 가해 1명이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28일(현지시간) CNN 등은 지난 26일 오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메르세데스-벤츠 스타디움 인근 써브웨이 매장에서 36세 남성이 브리트니 메이컨(26·여) 등 여성 직원 2명에게 총격을 가한 뒤 달아났다고 보도했다. 메이컨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함께 총을 맞은 또다른 여성은 메이컨의 동생으로 현장엔 이 여성의 5살짜리 아들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은 현재 중태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당일 오후 6시30분쯤 써브웨이 매장에 출동했다. 이후 같은날 밤 용의자를 체포했다. 용의자의 신원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용의자는 주문한 샌드위치에 마요네즈가 많이 들어갔다는 이유로 직원과 논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분노를 참지 못하고 범행을 저질렀다.

찰스 햄프턴 주니어 경찰 부대변인은 "매우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다"며 "사건의 초점을 마요네즈가 아닌 '총기 폭력'에 맞춰야 한다"고 밝혔다.

사건이 발생한 써브웨이 매장의 공동 주인인 윌리 글렌은 CNN 계열사 WSB-TV와의 인터뷰에서 "누군가 뻔뻔하게 무기를 들고 나타나 겨우 샌드위치에 마요네즈를 너무 많이 넣었다는 이유로 사람을 공격했다는 사실에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써브웨이 측 대변인은 "무분별한 폭력 행위로 공격을 받은 피해자의 가족과 지인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현재 가장 우려되는 것은 가맹점 직원들과 가게 안에 있던 손님들"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0, -60, -70%'…'카카오 형제들', 연속 악재에 주가는 '뚝뚝'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