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머리 2번 감기면 과태료 70만원"…'최악 가뭄' 伊, 이런 지침까지

머니투데이
  • 황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29 20: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탈리아 한 소도시가 손님의 머리를 두 번 감기는 미용실에 최대 70만원의 과태료를 물리기로 했다. 최악의 가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탈리아 북부 볼로냐 인근 소도시 카스테나소의 카를로 구벨리니 시장이 지난 25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지침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지침의 효력은 9월까지다.

인구 1만6000명인 카스테나소에 있는 미용실과 이발소는 총 10곳이다. 시 당국은 지침을 어긴 영업장에 최대 500유로(약 7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해당 지침은 이탈리아 북부에 수십년 만에 심각한 가뭄이 닥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 당국은 수도꼭지에서 일반적으로 1분에 물 13ℓ가 흘러나온다는 점에서 머리를 2번 헹구면 최소 물 20ℓ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구벨리니 시장은 "개별 고객에게 사용되는 물의 양을 더하면 하루에 수천ℓ의 물이 낭비되는 셈"이라며 "카스테나소는 작은 도시에 불과하지만 대도시에선 이렇게 허비되는 물의 양이 얼마나 많겠나"고 했다.

이어 "에밀리아-로마냐 주의 경작지에 필요한 저수량이 오는 29일분까지만 확보돼 있어 정말 심각한 상황"이라며 "다음달부터는 상황이 급격하게 나빠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영업장을 규제하려는 목적에서 이 지침을 시행하려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카스테나소 미용사들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이 지역 미용사인 카티아는 "우스꽝스러운 지침"이라며 "손님의 머리카락이 더러우면 1번만 헹구기 힘들다"고 했다. 이어 "일부 제품의 사용법과 손님의 모발 종류 등을 고려했을 때도 2번 헹궈야 하는 경우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탈리아 북부는 지난 겨울부터 눈과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아 심각한 가뭄을 겪고 있다. 이에 각 도시들은 물 절약을 위한 대안을 내놓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화이자와 달리 한 박스에 2개"…'국산 백신' 생산현장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