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투데이 窓]시니어 대상 스타트업이 간과하기 쉬운 세가지

머니투데이
  • 윤지환 고려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70
  • 2022.08.21 09:00
  • 글자크기조절

[UFO칼럼]윤지환 고려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

미국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비상장기업)기업 '파파(Papa)'는 시니어들과 대학생들을 매칭시켜 서로 필요한 도움과 교감을 주고받게 하는 서비스로 주목받고 있다. 또다른 유니콘 기업 '디스패치헬스(DispatchHealth)'는 병원 방문을 원하지 않는 시니어들에게 원격진료를 비롯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많은 투자를 유치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030년 인구 4명 중 1명이 노인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올 정도로 빠르게 늙어가고 있다. 2021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전체 인구의 16.5%이며 2030년에는 25%, 2040년에는 약 34%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급속도로 늙어가는 대한민국에서 시니어 대상 사업기회는 많을 것이다. 하지만 아직 관련 스타트업의 성공 사례는 극히 드물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첫째, 시니어에 대한 일반화된 선입견 때문이다. 거동이 힘든 독거노인이나 노후 대책을 못해 극빈곤층으로 전락한 시니어들에 대한 뉴스를 자주 접하며 우리는 은연중에 시니어는 대부분 몸이 아프고 경제력이 부족할 것이라는 선입견을 가지게 된다. 하지만 미국 시카고대학의 버니스 뉴가튼 심리학과 교수는 오늘의 노인은 어제의 노인과 다르다며 '액티브 시니어(Active Senior)'라는 용어를 창시했다. 건강하고 경제력이 있으며 활동적인 다수의 시니어들이 존재하며 이들은 여러 산업에 주요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음을 제시한 것이다.

요즘은 100세 시대라 일컬어지는 만큼 시니어 세대라고 해도 그 안의 구성원들간 연령차가 상당하며, 그들의 건강 정도와 소비력에는 큰 차이가 있다. 모든 시니어들이 나약하고 사회적 보호를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성급한 일반화보다는 시니어 시장 내 각각의 세그먼트와 차이를 잘 분석해야 한다.

둘째, 시니어들의 일부 표면적인 현상에만 집중하고 잘 드러나지 않는 본질적인 욕구를 간과했기 때문이다. 물론 시니어들은 젊었을 때만큼의 신체 기능을 발휘하지 못해 불편함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예전만큼 활발히 움직이지 못하는 불편함을 넘어서,시니어들 역시 사회 현안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싶은 욕구, 다른 사람들로부터 인정받고 싶어하는 욕구, 재미있는 취미와 의미있는 삶을 적극적으로 추구하는 욕구 등 인간이기에 보편적으로 가지는 욕구들을 가지고 있다.

시니어들의 풍부한 경험과 사회적 관계를 토대로 봤을 때 이러한 본질적인 욕구들은 오히려 대다수 기업들이 집중하는 주니어 세대보다 강할 수 있다. 스타트업을 비롯한 기업들이 시니어들의 일부 행동 기능적인 현상에만 집중한 채 그것만이 시니어 대상 시장의 전부인 양 가정하면 어떻게 보면 더 큰 시장 기회를 놓치는 것이다.

셋째, 시니어 대상 사업기회를 구상하고 상품이나 서비스를 기획하는 데 있어서도 시니어들을 참여시키거나 그들의 경험을 활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영화 '인턴'에서 30세의 주인공은 70세의 인턴에게서 풍부한 인생 경험과 수십년간 직장 생활의 노하우에서 비롯된 큰 도움과 조언을 얻는다. 하지만 이는 현실이 아닌 영화일 뿐이고, 대다수 조직과 구성원들은 고령층을 배제하고 나이든 사람들이 젊은 사람들에게 자리를 비켜주는 걸 미덕으로 여기고 있다.

특히 스타트업의 경우 젊은층이 창업하고 이끌 가능성이 높아 시니어들에 대해 깊은 고민을 하지 않은 채 단순히 시니어들은 이러이러할 것이다라는 가정에 의해 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 가령 시니어들은 소화력이 떨어질 것이고 건강을 중요시할 거라고 가정해 죽처럼 가공되고 맛보다 영양을 강조하는 건강보조 기능성 노인식을 출시하는 식이다. 하지만 시니어들은 이른바 '늙은이' 취급을 받기 싫어한다.

고령인구가 늘어나며 관련 스타트업들이 많이 생겨나고 있지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한 사례는 아직 드물다. 시니어 대상 스타트업이 간과하기 쉬운 위 3가지를 유념해 대한민국에서도 성공사례가 나오길 희망한다.

유니콘팩토리 전문위원 2기 윤지환 고려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
유니콘팩토리 전문위원 2기 윤지환 고려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
윤지환 고려대학교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폐렴 덮친 광둥, QR코드 부활"…中 사회통제 소문에 '술렁'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