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다음주 비 또 내린다고? 中서 장마전선 남하…"산사태 더 위험"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887
  • 2022.08.11 13: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밤사이 서울 등 중부지방에 기록적 폭우가 내린 가운데 9일 서울 숭실대입구역 인근 도로가 파손돼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밤사이 서울 등 중부지방에 기록적 폭우가 내린 가운데 9일 서울 숭실대입구역 인근 도로가 파손돼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수도권 일대 기록적 폭우를 내린 장마전선이 이번주 안에 소멸하지만 중국 내륙에서 발달한 두번째 장마전선이 오는 16일 한반도로 남하할 것으로 나타났다. 비의 양은 적겠지만 이미 폭우로 땅이 물을 많이 머금어서 산사태 등 피해는 더 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기상청은 11일 오전 브리핑에서 "지난 8~9일 역사 기록에 남을 수준의 비를 내린 정체전선이 이날부터 오는 13일까지 남하하며 점차 약해져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날 장마전선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를 내리고 있다. 전북 군산은 시간당 100mm 수준의 비가 내리는 중이다. 남부지방 비는 오는 12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1~12일 예상 강수량은 △충청남부·전라권·경북북부 30~100mm(전라권 많은 곳은 120mm 이상) △충청북부·경북권남부 10~60mm △경기남부· 강원중남부·경남권·제주도 5~40mm △수도권·경기북부 5mm 미만이 되겠다.

오는 13일부터는 한반도 상공에 고기압이 자리 잡는다. 전국적으로 비 없이 화창할 확률이 높다. 하지만 수도권 지역에 소량 비가 내릴 가능성도 일부 있다. 8~9일 폭우의 원인이었던 한반도 북동쪽 블로킹 고기압이 해소돼 서해상 중규모 저기압이 발달할 수 있어서다.

오는 14일에는 중국북부와 한·중 국경 근처에서 두번째 장마전선이 발달할 전망이다. 해당 장마전선은 오는 15일 밤부터 16일쯤 중부지방, 오는 17일부터는 남부지방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기상청은 해당 장마전선이 지난 8~9일 폭우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적은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했다. 장마전선이 제7호 태풍 무란이 소멸한 후 발생한 수증기를 흡수했지만 8~9일 때와 달리 한반도 북동쪽에 블로킹 고기압이 없어서 편서풍을 타고 일본 쪽으로 빠르게 이동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상청은 피해가 절대 작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졌다"며 "또 수해 방지 시설에 피해도 누적된 상황이라 산사태 등이 발생할 가능성이 더 높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 적은 비로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두번째 장마전선이 한반도를 훑고 가기 전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