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천억 줘도 안 해" vs "생활에 필요"…홍성흔父子, 포경 수술 대립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582
  • 2022.08.14 09: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2'
/사진=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2'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홍성흔과 그의 아들이 포경 수술을 주제로 설전을 펼쳤다.

지난 13일 KBS2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2'(살림남)에서는 홍성흔 가족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홍성흔의 아내 김정임은 화장실을 다녀온 뒤 거실에서 화를 냈다. 김정임은 아들 홍화철에게 "(소변을 볼 때) 아빠가 차라리 변기에 앉아서 하라고 했지 않냐"며 "변기 주변에 소변이 다 묻어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홍성흔은 아들을 불러 "주의해서 소변을 봐야 한다. 아빠도 눈치 보면서 변기에 앉아서 해결한다"며 "이 문제는 포경 수술을 해야 한다. 아빠가 초등학교 5학년 때 수술했는데, 그전까지 소변이 많이 튀어 자주 혼났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아들 홍화철은 "아버지 세대랑 달리 요즘은 포경 수술을 안 하는 추세"라며 "(수술을 안 해도) 살아가는 데 아무런 지장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천억 금을 준다고 해도 (포경 수술은) 절대로 안 할 것"이라고 못 박았다.

이에 홍성흔은 "일상적인 생활을 위해 포경 수술은 하는 게 좋다"고 설득에 나섰지만, 홍화철은 "내가 포경 수술을 할 바에는 아빠 항문에 연고를 바르는 게 낫다"며 확실한 거절 의사를 표했다.

한편 1976년생 홍성흔은 2004년 3세 연상인 모델 김정임과 결혼했다. 두 사람은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정임은 유튜브 채널 '뻑가는 임쓰언니'를 운영 중인 유튜버이기도 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