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대은♥트루디 "결혼 8개월 만에 각방"…신동엽 깜짝, 왜?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9,467
  • 2022.08.16 07: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N 예능 '우리들의 차차차'
/사진=tvN 예능 '우리들의 차차차'
야구선수 출신 이대은과 가수 트루디(본명 김진솔) 부부가 신혼임에도 각방을 쓰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예능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8개월 차 부부인 이대은, 트루디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대은과 트루디는 함께 집에 있으면서도 영상 통화를 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들이 한 집에서 통화로 소통한 이유는 바로 각방을 쓰고 있기 때문.

이대은은 "(아내가) 안방 침대가 불편하다더라. 허리가 아프다고 한다"며 "그래서 각자 편한 침대에서 잠을 자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결혼 8개월밖에 안 됐는데 각방을 쓰냐"며 의아해했다. 조갑경 역시 "(각방 사용이) 빠르다"며 공감했다.

두 사람이 인연을 맺게 된 계기도 전해졌다. 트루디는 "친한 오빠가 갑자기 족발을 사준다며 연락이 왔다"며 "그 자리에 이대은이 있었다. 누구냐고 물으니까 본인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잘생긴 야구선수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나를 보고) 첫 멘트로 '결혼 언제 할 거냐'고 묻더라. 잘 생겨서 바람둥이일 거라고 확신했다"며 "결혼 안 한다고 했더니 '네가 안 하면 나도 안 한다'고 하더라. 순간 심쿵했다"고 부연했다.

이대은은 "먼저 여성한테 다가가 대시한 게 처음이었다"며 "(아내가) 처음 만났을 때부터 왠지 모르게 좋았다. 너무 귀여웠다"고 전했다. 한편 이대은(1989년생)과 트루디(1993년생)는 4세 차이 커플로, 지난해 12월 결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멈췄던 '도심복합사업' 후보지 발표 재개…양재·목동 유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