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VIP
통합검색

네이버 최수연 대표 8억...한성숙 전 대표는 21억 수령

머니투데이
  • 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6 1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성숙 전 대표, 상반기 21억 지급받아
채선주 대표 16.5억, 이해진 GIO 11.5억

네이버 CI. /사진=네이버
네이버 CI. /사진=네이버
올해 상반기 네이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한성숙 전 네이버 대표인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NAVER (193,500원 ▼3,000 -1.53%))는 16일 최수연 네이버 대표의 상반기 보수가 7억 9900만원, 채선주 대외·ESG정책 대표의 보수가 16억 5600만원이라고 2022년 반기보고서를 공시했다. 지난해까지 대표이사를 맡았던 한성숙 유럽사업개발 대표는 21억원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는 11억 4700만원을 받았다.

한 대표의 보수는 6억원의 급여와 15억원의 상여 등을, 최 대표 보수는 급여 3억원, 상여 4억 9500만원으로 구성됐다. 채 대표는 5억원의 급여와, 11억 4000만원의 상여금, 1600만원의 기타 근로소득을 챙겼다.

네이버는 지난해 대표이사로서 한 대표의 성과를 인정해 상여를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측은 "2021년 영업수익 6조 8176억원, EBITDA(감가상각 전 영업이익) 1조 9146억원을 달성한 점과 인플루언서 센터와 브랜드 커넥트 플랫폼 등으로 다양한 창작자를 확보하고 콘텐츠 사업을 활성화한 점, 스마트스토어 플랫폼 및 AI(인공지능) 기술 도입을 위한 사업 협력으로 글로벌 C2C 확장 전략의 기반을 마련한 점 등을 고려했다"며 상여 지급 배경을 설명했다.

채 대표의 경우 올해 완공된 '1784 신사옥'에 5G 특화망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로봇 친화적 빌딩 기반을 마련했고, 지속적인 SME(자영업·소상공인) 캠페인을 통해 네이버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해 사회적 인정을 끌어냈다며 상여 지급 이유를 설명했다.

최 대표는 글로벌사업지원 책임자로서 법적 지식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각 사업 간 이해관계를 성공적으로 조율하고 지원한 점을 인정받았다.

한편, 이해진 GIO는 5억 8900만원의 급여와 4억 9000만원의 상여를 지급받았는데,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 인수와 라인-야후 경영통합 등에 기여한 점을 고려해 상여가 책정됐다.

이 밖에도 지난해까지 네이버에서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담당했던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는 15억 3700만원을, 김주관 CIC(사내독립기업) 대표는 13억 5000만원을 상반기 보수로 지급받았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