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상공인도 온라인서 숏폼 광고한다…'5초 광고' 플랫폼 출범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18 1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소상공인도 온라인서 숏폼 광고한다…'5초 광고' 플랫폼 출범
소셜벤처 5초광고가 대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상생을 위한 5초 분량의 숏폼 광고 영상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5초광고는 최근 광고업계 내 추세가 된 숏폼 형태의 콘텐츠다. 최근들어 영상 콘텐츠들의 호흡이 짧아지고 있는데, 광고 역시 짧고 강렬하게 진행돼야 한다는 추세를 반영한 결과다. 여기에 유튜브 등에서 15초 분량의 광고를 보지 않고 건너뛰기하는 경우가 증가하는 만큼 의무시청시간인 5초 분량으로 광고 영상을 제작하는 사례가 늘고있다.

5초광고가 표방하는 '우리동네 무료광고 플랫폼'은 무료 지역광고 서비스로 비용부담으로 광고를 하지 못하는 소상공인을 위해 무료로 5초 광고 영상을 제작·지원한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기업, 대기업 등이 지역 소상공인을 살리는데 기여하면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측면의 지역 상생모델로도 활용될 수 있다.

박수화 5초광고 대표는 "대기업과 소상공인, 소비자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목표"라며 "오는 10월 말 본 서비스가 시작되면 숏폼 영상 제작과 이용에 능숙한 대학생들의 자발적 참여도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5초광고는 이날 오후 서울 성수동 KT&G 상상플래닛에서 '2022년 참가기업 모집 5초 광고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 사업설명회에는 아모레퍼시픽, 포스코, 한국국제협력단, 사회적기업진흥원, 지체장애인협회 등 ESG 경영에 관심 있는 다양한 기업 및 단체 담당자와 지역 소상공인, 인플루언서, 영상제작자 등 100명이 참석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