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원/달러 환율, 장중 1430원 돌파…가스관 손상에 유럽 에너지위기

머니투데이
  • 세종=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28 10: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인상 기조와 강한 긴축 강도로 국내 증시가 폭락한 26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69.06포인트(3.02%) 내린 2220.94로 하락, 코스닥은 36.99포인트(5.07%) 내린 692.37로 하락 마감, 원/달러 환율은 22.0원 오른 1431.30원으로 마감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인상 기조와 강한 긴축 강도로 국내 증시가 폭락한 26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지수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69.06포인트(3.02%) 내린 2220.94로 하락, 코스닥은 36.99포인트(5.07%) 내린 692.37로 하락 마감, 원/달러 환율은 22.0원 오른 1431.30원으로 마감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원/달러 환율이 28일 장 중 1430원선을 돌파했다. 러시아와 독일을 잇는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노드스트림이 손상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유럽내 천연가스 가격이 급등, 유로화가 약세를 보이고 달러화 강세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28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이날 오전 9시59분 기준 전일대비 9.6원 오른 1431.1원을 기록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전일 9.8원 내린 1421.5원에 마감했으나 하루 만에 하락폭을 되돌렸다.

원/달러 환율 상승은 유럽 에너지 위기의 영향으로 보인다.

덴마크 에너지청과 스웨덴 해양청 등은 독일과 러시아를 잇는 가스관 노드스트림에서 대규모 누출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러시아에 의한 의도적 손상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하고 있다.

노드스트림 손상으로 올겨울 유럽 에너지 위기가 확대될 것이 우려되며 유럽내 천연가스 가격이 올랐고, 이는 유로화 가치 하락으로 이어졌다. 달러/유로 환율은 지난 27일(현지시간) 0.26% 내린 0.9596달러에 마감됐다. 달러화 지수(DXY)는 같은 날 0.24% 오른 114.15를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