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日신평사 JCR, 韓 국가신용등급 'AA'로 상향…"매우 안정적"

머니투데이
  • 세종=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30 17: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2022.9.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을 하고 있다. 2022.9.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본계 신용평가사 JCR이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안정적'에서 'AA/안정적'으로 한 등급 올렸다.

기획재정부는 30일 JCR이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한 단계 상향했다고 밝혔다.

JCR은 한국 국가신용등급을 상향한 이유로 △산업구조 개선 △대외 충격에 대한 회복 탄력성 강화 △견조한 재정 기반 유지 등을 꼽았다.

JCR은 윤석열정부에 대해 "민간·시장 중심 경제에 방점을 두고 규제 개혁, 연구개발(R&D) 지원, 노동 개혁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투자 촉진을 위한 규제 개혁 및 R&D 지원 등은 단기적인 경기 진작과 함께 산업구조 개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JCR은 "한국의 국가부채 비율이 2021년 말 국내총생산(GDP) 대비 46.9%로 상승했으나 이는 여전히 여타 선진국 대비 낮은 수준"이라며"새 정부의 재정 건전성 강화 기조 등을 고려할 때 코로나19 팬데믹 당시 악화되었던 재정수지가 점차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의 금융시장과 국제수지 등도 견조하다고 평가했다. JCR은 "대외자산 축적 등에 힘입어 최근 소득수지 흑자가 확대되고 있으며 이는 상품수지가 축소되는 상황에서 경상수지를 뒷받침할 것"이라며 "지난해 말 기준 GDP(국내총생산) 대비 대외순자산 비율은 36.4%로 높은 수준이며 외환보유액도 단기외채 대비 2.8배로 충분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한국 금융시스템은 은행 자기자본비율 및 고정이하여신비율 등을 고려할 때 매우 안정적인 상황"이라고 했다.

지정학적 리스크는 여전하다고 봤다. JCR은 "2019년 이후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빈번히 발사하는 등 한반도 불확실성은 지속되는 양상"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타협 없는' 尹대통령의 승부수, 화물연대로 본보기 보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