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레이드는 없다' 오타니, 연봉 432억 대박계약의 숨은 메시지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2 09: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연봉조정자격 마지막 시즌을 앞두고 1년짜리 '대박 계약'을 맺은 오타니 쇼헤이(28·LA 에인절스). 이를 통해 구단은 나머지 29개 팀에 메시지를 전달한 셈이 됐다.

메이저리그(MLB)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2일(한국시간) "LA 에인절스가 오타니와 2023시즌 3000만 달러(약 432억 원)에 연봉 계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오타니는 내년 시즌이 끝나면 FA 자격을 얻는다.

1일 기준 오타니는 올 시즌 타자로 타율 0.276 34홈런 94타점 OPS 0.888, 투수로 15승 8패 평균자책점 2.35를 기록하고 있다. 이미 규정타석을 채운 오타니는 이제 1이닝만 더 던지면 유례없는 규정이닝(162이닝)-규정타석 동시 충족이라는 기록을 세운다.

이렇듯 오타니는 투·타 겸업이라는 미지의 세계를 개척하며 자신의 가치를 올렸다. 이에 에인절스도 FA를 앞두고 오타니에게 거액의 돈을 쥐여주면서 장기계약을 향한 발판을 마련했다.

지난 2021시즌을 앞두고 2년 850만 달러(약 122억 원) 계약을 체결한 오타니는 처음으로 연봉조정신청에 들어가는 듯했다. 그러나 구단과 선수 양 측이 빠르게 합의에 도달하면서 그런 시나리오는 일어나지 않았다. 올해 연봉 550만 달러(약 79억 원)인 오타니는 1년 만에 무려 6배 가까이 급여가 뛰게 됐다.

이번 계약은 메이저리그 역사에 남을 기록이다. FA 계약을 맺지 않은 연봉조정자격 3년 차 선수가 오타니만큼 많이 받은 사례는 한 번도 없었다. 앞서 무키 베츠가 2020년 2700만 달러(약 389억 원)를 받은 게 최고였는데, 와니는 3년 만에 이 기록을 갈아치우게 됐다.

또한 에인절스 입장에서도 오타니의 계약은 의미가 있다. 오타니는 올 시즌 꾸준히 트레이드설에 이름을 올렸다. 2014년 이후 계속 포스트시즌에 나서지 못하고 있고, 구단주마저 교체되는 에인절스의 사정상 마이크 트라웃을 제외한 주축 선수들을 트레이드할 가능성이 높았다. 또한 FA를 앞두고 있기에 이 소문은 더욱 많이 퍼졌다.

그러나 에인절스는 오타니를 타 팀에 보내는 대신 거액의 연봉을 쥐여줬다. 이로써 구단은 '오타니 트레이드 불가', 혹은 '오타니 몸값 상승'이라는 메시지를 29개 구단에 전달한 셈이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당국보다 '머니무브' 더 무섭다…퇴직연금 8% 금리 등장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