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소송 취하했지만…'바이오사 vs 소액주주' 끝나지 않는 갈등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4 05: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소송 취하했지만…'바이오사 vs 소액주주' 끝나지 않는 갈등
알테오젠, 크리스탈지노믹스 소액주주들이 최근 "주주가치를 훼손하는 의사결정을 내렸다"면서 회사에 제기한 소를 취하했다. 하지만 소액주주들과의 갈등이 봉합된 것은 아니다. 내용증명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 대책을 예고하는가 하면, 일부 소송은 여전히 진행 중이어서다. 휴마시스도 소액주주들이 내달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제안을 철회하는 등 갈등이 보다 격화된 모습이다.

3일 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최근 크리스탈지노믹스에 이어 알테오젠 소액주주들이 회사를 상대로 제기한 가처분 신청을 취하했다.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지난 7월 결정한 신주 발행(57억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금지, 알테오젠은 회계장부 열람 등사와 관련한 가처분 신청이다.

알테오젠 소액주주연대는 "원고인단 및 운영진의 많은 논의 끝에 대승적인 차원에서 중차대한 결정을 내렸다"며 "생각이 다른 주주들의 의견을 참고하고, 회사가 책임을 회피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한 번 더 사측의 행보를 지켜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알테오젠 소액주주들은 알테오젠이 자회사 알토스바이오로직스를 설립하면서 핵심사업을 헐값에 넘겼고, 이에 따라 알테오젠 기업가치가 하락했다고 반발해왔다. 알테오젠은 2020년 10월 알토스바이오로직스를 설립하고, 그해 12월 핵심 파이프라인인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ALT-L9' 개발 및 판매 권한을 나눠줬다. 계약금은 20억원이다.

이후 알토스바이오로직스는 두 차례의 유상증자, 무상증자를 단행했다. 알테오젠의 지분율은 현재 72.56%로 떨어졌다. 가처분 신청은 회계장부 열람을 통해 재산권 침해 여부를 따져보겠다는 취지였다.

소 취하가 되긴 했지만 양측의 갈등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소액주주연대는 소 취하 결정 후 "주주가 공개 원하는 부분을 사측도 명확히 알고 있는 바, 이를 내용증명을 통해 다시 요구할 것"이라면서 "사측이 법적인 절차를 밟지 않고도 주주들에게 내용을 공개하고, 주주간담회 등 자리를 마련하며 주주가치 제고 대책을 내놓도록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추가 주주설명회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주주들과의 소통 강화방안은) 경영진이 고민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도 "추가설명회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갈등이 끝나지 않은 건 크리스탈지노믹스도 마찬가지다. 당시 소송을 2건 제기했는데, 이중 '신주 발행(220억원 규모 제3 자 배정 유상증자)' 무효 소송은 여전히 진행 중이어서다. 7월 진행된 유상증자와 달리 이미 신주가 발행돼 '발행 무효'로 진행된 소송이다. 크리스탈지노믹스 소액주주들은 잇단 신주 발행이 기존주주들의 지분가치를 희석한다는 점, 보유한 자금이 충분한 만큼 불필요한 자금조달이라는 점 등을 내세워 반발하고 있다. 사측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법적인 절차에 따라 적극 대응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휴마시스 소액주주들은 내달 주주총회를 앞두고 주주명부 열람 등사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들은 이전부터 주총에서 표 대결을 예고했다. 휴마시스가 주주제안을 반영해 주총 안건을 구성한 것을 두고 "사측이 선택적으로 주주제안을 반영했다"고 반발한 것이다. 이사 보수한도 승인이 대표적이다. 주주들이 이사 보수한도를 50억원으로 상향하자고 제안한 것처럼 보이는데, 이는 요구했던 선행조건을 누락한 안건이라고 지적했다. 소액주주들은 최근 해당 제안을 철회했다. 이에 주총에는 이사회가 제시한 이사 보수한도 30억원 승인 안건만 올라간다.
휴마시스 소액주주모임은 "현재 추이의 주가가 유지되고 추가적인 파격적 주주친화 방침이 나오지 않을 시 기재된 안건들을 모두 부결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총에서는 이사 보수한도 외에 주식병합 승인의 건, 정관에 적대적 M&A(인수합병) 방어 추가 등의 안건도 다뤄진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만8000원→300원… 추락한 위믹스 신화, 돌파구 없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