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학대·방임 피해 아동 후유증도 관리..서울시 심리치료 지원한다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5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그룹홈 14곳 지원 개시…아동 맞춤형 치료 제공

/삽화=뉴스1
/삽화=뉴스1
서울시가 학대·방임 피해아동들을 대상으로 놀이·미술 등을 통한 심리치료를 지원하는 '마음치유그룹홈(공동생활가정)'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마음치유그룹홈'은 기존 그룹홈 내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DHD) 증상, 허약한 신체조건 등 집중보호가 필요한 아동에게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그룹홈은 학대, 방임 등 보호가 필요한 아동에게 가정과 같은 주거여건과 보호, 양육, 자립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시설이다.

지난 7월 시 아동공동생활지원센터 현황에 따르면 '그룹홈' 아동 중 경계선 지능, ADHD 증상, 등의 집중 보호가 필요한 아동은 전체의 32%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 관계자는 "학대와 방임, 유기 등의 이유로 그룹홈에 입소하는 아동 중 감정과 충동 조절이 안돼 폭력적 성향을 보이거나 고함을 지르는 등의 행위를 보이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했다.

시는 우선 그룹홈 14곳을 대상으로 지원을 시작한다. 개인 치료는 회당 최대 10만원 이내, 집단치료는 회당 최대 20만원 이내, 종합 검사비는 최대 42만원 이내로 지원한다. 심리상담과 미술, 드라마 치료 아동별 특성에 맞게 치료의 폭을 넓힌다.

또 치료전문가가 진행하는 공동체 활동을 통해 아동 간 친밀감을 형성하고, 함께 생활하는 아동들이 집중 보호가 필요한 아동의 특성을 이해할 수 있도록 교육도 실시한다. 그룹홈 1곳당 최대 100만원 이내로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양육자들의 ADHD 증상, 경계선 지능 아동 등의 특성 파악 및 이해를 돕기 위해 일대일(1:1) 양육상담과 양육 스트레스 관리도 지원한다. 양육자 1명당 최대 5회 이내, 회당 최대 10만원 이내로 상담비가 지원된다.

김선순 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신체적 상처나 질병도 조기치료가 중요하듯 마음의 상처도 조기치료가 중요하고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상처받은 아이들이 트라우마 없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 회장 첫 인사…女·기술인재 발탁, 한종희·경계현 투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