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계량기도 졸라맨다"…절전·방한·절수 상품 판매량 ↑

머니투데이
  • 임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05 08: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 위메프
/사진제공= 위메프
고물가에 전기, 가스 등 공공요금마저 오르면서 절약 상품이 인기다.

위메프는 지난달 1일부터 30일까지 한 달 동안 생활요금을 줄일 수 있는 절전·방한·절수 관련 상품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급증했다고 5일 밝혔다.

먼저 사용 여부에 따라 대기 전력을 개별 차단하는 '절전 멀티탭' 매출은 150% 증가했다. 설정한 시간에만 전력을 공급하는 '타이머 콘센트'도 판매가 486% 늘었다. 태양광으로 충전해 움직임이 있을 때만 불을 켜는 '태양광 센서등(33%)'도 많이 판매됐다.

겨울철을 앞두고 난방비 절감을 위한 상품도 인기다. 외풍을 막아주는 '난방 텐트'와 '방한 커튼'을 찾는 이들은 각각 108%, 67% 증가했다. 실내에서 가볍게 입을 수 있는 '경량 패딩'은 109%, 도톰한 소재로 보온 효과가 있는 '수면 바지' 역시 8% 매출이 늘었다.

'절수 샤워기 헤드(21%)'도 많이 팔렸다. 본체에 달린 버튼을 눌러야만 물이 나오거나 수압을 강하게 만들어 물 사용량을 줄일 수 있어 찾는 이들이 많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싱크대 아래 설치해 필요할 때만 밟아 물이 나오게 하는 '절수 페달' 역시 매출이 10% 상승했다.

위메프 관계자는 "공공요금 인상과 물가 부담으로 이색 절약 상품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전기, 가스 사용이 많아지는 겨울철을 앞두고 관련 상품을 찾는 이들은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