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단독]LG화학, 담수화 필터 글로벌 2위 안착...'엔솔'이어 '워솔' 뜬다

머니투데이
  • 김도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475
  • 2022.10.06 15: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RO필터 /사진=LG화학
RO필터 /사진=LG화학
LG에너지솔루션을 성공적으로 육성시킨 LG화학이 이번엔 'LG워터솔루션(LG Water Solution)' 브랜드를 앞세워 해수담수화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을 중심으로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하며 LG화학의 차세대 먹거리로 부상중이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해수담수화 역삼투압(RO)필터 분야 글로벌 시장점유율 2위로 도약했다. 글로벌 수처리 조사기관 GWI(Global Water Intelligence)와 LG화학 내부 조사자료에 따르면, LG화학은 해수담수화 RO필터 시장점유율은 21%다. 일본 도레이에 이어 2위다. LG화학이 해수담수화용 RO필터 분야에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하게 됐다. 글로벌 수처리 시장은 2019년 5조3000억원에서 2024년 6조4000억원으로 연평균 3.9%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농도 차이가 있는 용액을 반투막(멤브레인)으로 분리하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농도가 낮은 용액이 높은 쪽으로 이동하며 발생하는 수위 차이만큼의 압력을 삼투압이라고 한다. RO필터는 이를 반대로 활용해 농도가 높은 쪽의 용액에 삼투압보다 높은 압력을 가해 물 분자만 농도가 낮은 쪽으로 통과시켜 물을 정화시킨다. 현재까지 가장 최적화된 수처리 소재로 알려진다.

LG화학이 수처리사업에 뛰어든 것은 2014년 미국 'NanoH2O'를 인수하면서부터다. RO필터 시장을 공략하면서 기존 LG화학의 글로벌 브랜드인 'LG Chem'이 아닌 LG워터솔루션이란 차별화된 브랜드를 구축해 시장공략에 나섰다. LG에너지솔루션 사명과 비슷하지만 역사는 더 오래된 셈이다.


[단독]LG화학, 담수화 필터 글로벌 2위 안착...'엔솔'이어 '워솔' 뜬다


이후 LG화학은 2015년 9월 충북 청주에 RO 분리막 전용 공장을 가동하면서 본격적인 수주활동에 나섰다. 핵심 공략시장은 중동 지역이다. 첫 수주였던 2016년 오만 소하르(Sohar) 해수담수화 플랜트에 RO필터를 독자 공급한 것을 시작으로 중동 지역을 중심으로 사세를 키웠다. 최근 3년 간 LG화학이 RO필터 단독공급 계약을 체결한 12개 해수담수화 프로젝트도 이들 지역에 집중됐다.

사우디·UAE·이집트·중국·오만 등지에 위치한 12개 프로젝트의 총수주금액은 8400만달러(약 1175억원)다. 2025년까지 약 22만개 이상의 해수담수화용 수처리 RO필터를 고객사에 공급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2014년부터 현재까지 수주한 해수담수화 프로젝트를 통해 1일 생산할 수 있는 담수는 45억리터에 이른다"면서 "한 사람의 하루 물 소비량이 300리터로 가정했을 때 1500만명이 소비할 수 있는 물을 정수하는 규모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석유화학·소재·바이오 등 폭넓은 포트폴리오를 지니고 있다. 수처리사업이 회사 내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지 못하는 게 사실이다. 독립적인 사업부가 아닌 첨단소재사업본부 산하에 자리했을 정도다. 사업 규모도 크지 않고 연혁도 짧다 보니 회사 내에서조차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사업이었다.


[단독]LG화학, 담수화 필터 글로벌 2위 안착...'엔솔'이어 '워솔' 뜬다


2019년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하면서 수처리사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신 부회장이 ESG 강화 차원에서 수처리사업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지시하면서 비약적인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 신 부회장 취임 직전 해인 2018년 LG화학 RO필터 세계 시장 점유율은 10%였으나, 불과 3년 만에 2배 이상 확대돼 글로벌 2위에 안착할 수 있게 됐다.

기존 중동시장을 넘어 동남아시아·아프리카·남미 등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향후 5년 내 해수담수화 글로벌 1위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복안이다. 친환경 수처리 사업을 통해 물 부족이라는 전 세계적인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동시에 이를 새로운 먹거리로 키울 방침이다.

이를 위해 전 세계에서 LG워터솔루션을 알리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 지난달에만 멕시코·UAE 등에서 열린 2개의 글로벌 전시회에 참가했다. 지난달 6~8일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라틴아메리카 지역 최대 수자원 전시회인 'AQUA TECH 2022'와 두바이에서 열린 'WETEX 2022'에 LG워터솔루션 부스를 마련하고 RO필터 등을 적극 홍보했다.

LG화학 관계자는 "2017년 안토니오 구테흐스 UN 사무총장은 2050년부터 전체 인구의 1/4 이상이 만성적인 물부족 국가에서 살게 될 것이라 경고한 바 있다"면서 "수처리 사업에 집중해 친환경 제품을 통해 제품의 사용 단계에서부터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지속가능성을 LG화학만의 차별화된 가치로 만들어갈 것"고 설명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