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민앱' 카카오·네이버 동시 멈춤…판교 데이터센터 화재로 벌어진 일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배한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94
  • 2022.10.15 17:22
  • 글자크기조절

[카톡 대란]

SK㈜ C&C 판교데이터센터
SK㈜ C&C 판교데이터센터
15일 주말 카카오, 네이버 등 서비스의 먹통 사태를 초래한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사고는 이 시설의 전기실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SK(주) C&C에 따르면 이날 판교 데이터센터 지하 전기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서버, 스토리지 등 핵심 설비가 있는 전산시설은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었다.

다만 화재 진압 과정에서 설비 전체에 대한 전력 차단이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카카오 등이 임차해 사용하고 있는 전산장비의 가동도 멈췄던 것으로 전해졌다.

SK C&C 관계자는 "전기실 화재는 상당 부분 진압이 완료된 상태로 현재 잔불 정리 중"이라며 "화재 완전 진압 후 소방당국이 전력계통 이상이 없는지 확인을 해줘야 하기 때문에 서버 등 재가동 시간은 아직 알 수 없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남는 쌀을 나라가 사준다고?"…그런 나라 또 있나 찾아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