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셀리버리 "고도비만 치료 신약, 식욕억제·체중감소 효능 확보"

  • 문정우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19 10:26
  • 글자크기조절
고도비만환자/사진제공=셀리버리
고도비만환자/사진제공=셀리버리
셀리버리 (10,090원 ▲10 +0.10%)가 고도비만 치료 신약 'CP-SD'의 항비만 효능을 증명했다고 밝혔다.

19일 셀리버리에 따르면, 고도비만 환자들은 식욕억제 호르몬인 '렙틴'(leptin)이 '렙틴수용체'(leptin receptor)에 결합함에도 식욕억제 작용(anti-appetite effect)이 일어나지 못하는 '렙틴 저항성'(leptin resistance) 상태에 놓여 과식과 폭식을 하게 된다.

렙틴 저항성을 일으키는 유도 단백질인 'SOCS3'는 뇌 시상하부(hypothalamus)의 렙틴 수용체에 결합하는 것을 막는 것으로 렙틴 저항성을 해소시켜 과식과 폭식을 방지할 수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혈뇌장벽(BBB)를 투과하는 렙틴 저항성 해소 물질이 신약 개발에 성공한 사례는 없다.

셀리버리 신약개발연구소 관계자는 "렙틴 저항성 극복 기전을 가진 고도비만 치료신약물질 CP-SD는 피하지방 주사후 뇌 시상하부까지 도달해 렙틴 저항성 유도 단백질과 경쟁할 수 있는 재조합 단백질"이라며 "항비만 효력시험을 위한 고도비만 동물모델 이용 치료효능평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말했다.

이어 "CP-SD는 고도비만 동물모델의 피하지방에 이틀에 한 번 3주간 투여했을 때, 위약 투여군과 비교해 체중이 12% 감소하고 음식 섭취량이 24% 감소하는 항비만 효과를 보였다"며 "항비만 치료 신약은 용량 의존적으로 체중과 음식 섭취량을 감소시키며, 뇌 시상하부에서 렙틴 저항성을 해소시키는 약리작용 메커니즘(MoA) 검증이 완료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기존 비만치료제가 해결하지 못했던 렙틴 저항성을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기전의 치료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비향정신적 작용 기전을 갖는 신약인 만큼 만성질환인 고도비만의 장기적 관리에 적합하다는 판단이다.

현재까지 상용화된 비만치료제는 뇌 신경전달물질을 조절하는 향정신성의약품(psychotropic drug)이 대부분이다. 정신질환 부작용 (psychiatric side effects)이 심각하다 보니 단기 치료제로만 사용되는 것이 현실이다.

비만치료제 중 장기간 사용할 수 있는 약물은 '삭센다'(Saxenda)가 있다. 1년간 매일 투여 시 체중 8% 감소 효과가 있다. 그러나 위장 운동을 억제해 포만감을 증가시키다 보니 위장 관련 부작용으로 많은 환자가 치료 중간에 포기하는 비율이 높다. 삭센다의 64주 장기 투약 과정 중 복용 중단 비율은 27.6% 정도라고 셀리버리 측은 전했다.

셀리버리 고도비만 치료 신약 개발책임자는 "CP-SD는 혈당 감소(28%),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18%), 간 무게 감소(25%)와 같은 항당뇨와 항지방간 치료 효능도 보인다"며 "CP-SD가 비만으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대사증후군을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언급했다. 셀리버리는 현재 CP-SD 라이센싱을 위한 협의를 글로벌 제약사들과 진행 중이다.

문정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억 화소에 '카메라 섬' 사라졌네…유출된 '갤S23' 스펙 총정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