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美IRA, 우리 수소·원전 산업에 새로운 기회 될 수 있어"

머니투데이
  • 세종=조규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0.25 15:02
  • 글자크기조절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현지시간) 여름 휴가 중 워싱턴 백악관에서 기후변화 대응과 의료보장 확충, 대기업 증세 등을 담은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서명을 한 뒤 조 맨친 상원의원에게 펜을 건네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현지시간) 여름 휴가 중 워싱턴 백악관에서 기후변화 대응과 의료보장 확충, 대기업 증세 등을 담은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서명을 한 뒤 조 맨친 상원의원에게 펜을 건네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통상자원부가 25일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이 수소, 태양광 등 국내 에너지 기업에 새로운 사업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 관련 에너지 분야 간담회'를 열고 원전·재생에너지·수소 등 청정에너지 업계 및 유관기관과 함께 IRA 영향 및 대응 방안, 하위규정 제정 동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신재생에너지협회, CS윈드, CS에너지,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전수출산업협회,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에너빌리티, 두산퓨어셀, 수소융합얼라이언스, SK머티리얼즈, 롯데케미컬, 포스코, 삼성엔지니어링, GS에너지, 효성 등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지난 8월 발효된 IRA는 태양광, 풍력, 수소, 원전, 전기차, 배터리 등 청정에너지 분야 지원법으로, 미국 재무부는 최근 6개 분야에 한해 IRA 이행 세부 하위규정 마련에 착수했으며, 지난 5일부터 11월 4일까지 한 달간의 의견수렴 절차가 진행 중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그간 정부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 미국 행정부, 의회 등과 접촉하며 IRA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 대한 우리측 우려 전달과 함께 해결방안을 모색해왔다"며 "원전, 재생에너지, 수소, 탄소포집, 에너지효율 등 청정에너지 세액공제는 우수한 기술력과 제조생산력을 갖춘 국내기업에게 시장 점유율 확대 등 사업 기회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총 8개의 장(title)로 구성된 IRA는 에너지안보·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상업용 △친환경차 구매자 세액공제 △청정 제조시설 투자 세액공제 △첨단 제조 생산 세액공제 등 총 3910억달러의 규모의 세액공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예를 들어 미국 재무부와 에너지부의 심사를 통과한 프로젝트에 한해 배터리·전기차·전기차 충전소 및 관련 소재·부품 제조시설을 미국에 설치·확장·재설비하는 경우 6~30%의 투자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산업부는 미국 재무부가 마련하는 하위 규정에 대한 의견수렴 절차 대응하는 한편 미국 내 동향을 주시하면서 우리 업계와 동향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산업 영향 및 대응 방안 등을 지속 논의하기로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IRA에 따른 리스크 대응과 더불어 국내 청정에너지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 등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