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태조이방원 VS 네카오'…미스터리 V자 반등장 승자는?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홍재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09 17:32
  • 글자크기조절

[MT리포트]광기, 패닉, 침체...韓증시 V자 반등 미스터리⑤

[편집자주] 시장이 어수선하다. 돈줄이 말랐다고 아우성이다. 수십조원의 유동성 공급 대책이 나온다. 살얼음판을 걷는 상황이라고 모두 입을 모은다. 그러다 주가를 보면 흠칫 놀란다. 2100선까지 밀렸던 코스피는 어느새 2400을 돌파했다. 외국인은 한달만에 5조원 넘는 한국 주식을 순매수했다. 불황이 온다는데 주가는 걱정의 벽을 타고 오른다. 반등의 본격화인가 죽은 고양이의 반등인가. 비관 속 피어난 기묘한 상승장, 랠리를 기대해도 될지 K-증시를 분석·전망해본다.
'태조이방원 VS 네카오'…미스터리 V자 반등장 승자는?
9월말부터 시작된 반등 랠리. 그 속에서 올해 주도주였던 2차전지가 다시 빛났다. 올 증시 화두였던 '태조이방원(태양광·조선·이차전지·방산·원자력)' 중에서도 홀로 두드러진 행보를 보였다.

반도체, 인터넷주 등 낙폭이 컸던 전통의 강자들의 흐름도 만만찮다. 향후 코스피 상승을 견인할 주도주가 명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증권가는 그간 낙폭이 컸던 종목들을 주목해볼 때라고 말한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9월30일 대비 전날까지 코스피 상위 200개 종목 중 주가 수익률이 가장 좋았던 건 현대두산인프라코어 (7,440원 ▲30 +0.40%)였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는 해당 기간 동안 53.93% 올랐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외 나머지 상위 종목들은 대부분 2차전지와 정유·화학 업종이다. 2차전지 기업인 포스코케미칼 (227,500원 ▲3,500 +1.56%)(41%), LG에너지솔루션 (535,000원 ▲2,000 +0.38%)(37.87%), 삼성SDI (714,000원 ▼2,000 -0.28%)(33.7%) 등은 현대두산인프라코어에 이어 상승률 상위 2~4위를 각각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 (172,000원 ▼1,000 -0.58%)(28.92%), 금호석유 (146,500원 ▲1,200 +0.83%)(25.11%) 등의 정유·화학 업종들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2차전지 업종은 미국 인플레이션 법안(IRA) 시행으로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2차전지를 필두로 올초부터 코스피에서 '태조이방원'(태양광·조선·2차전지·방산·원자력) 주도주 랠리가 진행됐다.

그간 낙폭이 확대됐던 반도체 업종들도 양호한 상승률을 기록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 (63,800원 ▲300 +0.47%)는 같은 기간 동안 16.38% 올랐다.



'태조이방원 VS 네카오'…미스터리 V자 반등장 승자는?

반면 인터넷, 유통·의류 업종은 최하위 수익률을 기록했다. 카카오 (67,200원 ▲2,700 +4.19%)는 같은 기간 동안 -9.81% 하락하며 하락률 상위 4위를 기록했다. 카카오페이 (65,700원 ▲2,500 +3.96%)(-10.39%), NAVER (223,500원 ▲12,000 +5.67%)(-8.27%) 등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유통·의류주인 신세계인터내셔날 (24,800원 ▼300 -1.20%)(-9.61%), 신세계 (228,500원 ▲1,500 +0.66%)(-8.23%), 화승엔터프라이즈 (11,030원 ▲380 +3.57%)(-8.22%) 등도 하락률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증권가에선 올초부터 지금까지 태조이방원이 증시를 주도했다고 평가한다. 하지만 태조이방원의 상승세가 계속 유지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게 중론이다. 이미 나온 악재가 증시에 반영된 상황이고 새로운 거시경제 환경에 따라 증시가 움직일 것이라고 보고 있어서다.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태조이방원의 상승세가 오랫동안 지속되진 않을 것 같다"며 "또다른 주도주의 등장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로 투자자들이 거기에 적응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최근 들어 반도체, 인터넷 업종을 중심으로 낙폭과대 인식이 유입되며 주가가 바닥을 잡고 올라왔다. 지난달 13일 15만5000원까지 내려갔던 NAVER 주가가 이날 18만원을 기록하며 장을 마쳤다.

이승훈 IBK투자증권 센터장은 "지난해까지 고PBR(주가순자산비율)주와 저PBR주가 함께 올라갔지만 올 들어 고PBR 종목들이 상대적으로 더 많이 빠졌다"며 "그 간극을 좁히기 위해 고PBR주인 인터넷, 게임 종목들이 많이 올라간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차이나 런 리스크로 IT 쪽도 코스피가 수혜를 볼 것"이라며 "내년으로 밀린 새로운 서비스, 게임들이 나오면 매출과 연동돼 인터넷, 게임 업종의 실적 성장도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