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현대차·기아, 글로벌 스타트업과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 개최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3 09: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달 11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에서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들과의 신기술 실증 시연을 위한 '2022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Open Innovation Lounge)'를 찾은 현대차·기아 임직원들이 전시된 기술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이달 11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 본사에서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들과의 신기술 실증 시연을 위한 '2022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Open Innovation Lounge)'를 찾은 현대차·기아 임직원들이 전시된 기술을 관람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 (166,000원 ▼1,500 -0.90%)기아 (65,400원 ▼500 -0.76%)가 글로벌 스타트업과 협업해 발굴한 고객 관점의 상품화 유망 혁신기술과 아이디어가 한자리에 모였다.

현대차·기아는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들과의 신기술 실증 시연을 위한 '2022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는 상품 및 신기술 개발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2019년 시작된 개방형 혁신 상품개발 플랫폼이다.

올해 행사에서는 '함께 미래를 만들다'라는 슬로건으로 스타트업과 진행한 협업 결과물 13점과 현대차·기아가 상상하는 150건의 미래 기술 시나리오를 전시했다.

현대차·기아는 이번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를 위해 약 200개의 글로벌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상품 고객 만족 △기술 구현 가능성 △기술 독창성을 기준으로 평가한 후 최종 한국 2팀, 북미 7팀, 유럽 3팀, 이스라엘 1팀 등 총 13팀을 선정했다.

스타트업들이 구현한 기술은 △PoC(Proof of Concept, 기술 검증) 존 △파트너스 존 △선행개발 존 등 세 가지 구역에 전시했다.

'PoC존'에서는 △주변 소음을 제거해 운전자의 목소리만 인식하는 사운드 솔루션 △사용자의 표정이나 시선을 분석해 감정을 인식하는 AI 시스템 등이 전시됐다.

올해 신설된 '파트너스존'에서는 현대차 미국기술연구소(HATCI) 및 협력사 에스엘 등과 협업해 시제품 개발 이전에 검증을 거친 신기술들의 전시가 이뤄졌다.

△어떠한 재질이든 터치 인식이 가능하도록 바꾸는 초소형 초음파 센서 △신소재를 사용해 높은 정확도를 지닌 초소형 근접센서 △보다 자유로운 디자인이 가능한 투명한 면 형태의 광원 등을 전시했다.

'선행개발존'에서는 차량 외부에 다양한 면적으로 적용 가능한 태양광 필름의 향상된 개발 결과를 공유했다. 이 기술은 지난해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를 통해 임직원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뒤 내부 협의를 거쳐 실제 개발을 진행 중이다.

김제영 현대차·기아 상품본부장 전무는 "4년간의 노하우로 올해 전문 기술 업체와의 사전 검증 협업 체계를 새롭게 수립하는 등 선행 단계 상품 개발 체계를 강화하고 있다"며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를 선도하는 기업을 목표로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를 통해 새로운 방식에 끊임없이 도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