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우조선해양건설, 160억원 모회사 CB매각…"유동성 확보"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17 15:28
  • 글자크기조절
대우조선해양건설, 160억원 모회사 CB매각…"유동성 확보"
대우조선해양건설이 보유 중인 16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 매각에 성공하면서 현금 유동성을 확보했다고 17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이 매각한 전환사채는 모회사인 한국테크놀로지 (334원 ▲2 +0.60%)의 제21, 22회차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 사모 전환사채다. 전환사채 매각에 따라 회사 현금 유동성 확보는 물론 재무 구조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해당 전환사채에 대한 매각 대금을 공사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현장에 최우선적으로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공사를 통해 현금흐름도 추가 창출하기로 했다. 매각과 동시에 해당 두 회차의 CB 전환청구권도 대부분 행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모회사 한국테크놀로지도 재무건전성이 개선될 전망이다.

40억 원 규모의 제21회 차 CB는 11일, 111.5억 원 규모의 제22회 차 CB는 15·16일에 행사됐다. 약 2200만 주가 신규 상장된다. 전환가액은 각각 772원, 769원이며 신규 상장 예정일은 오는 28일이다.

대우조선해양건설 관계자는 "최근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시장 위기로 건설업계의 자금난 우려가 커지고 있으나 당사는 PF 및 회사채 발행으로 자금을 조달한 현장이 없어 그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며 "이번 CB 매각과 전환청구권 행사 등과 같이 지속적으로 유동성 확보 방안을 모색해 현재 직면한 위기를 순차적으로 극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하락 주춤? 그건 서울 얘기…송도 11억→7억, 경기·인천 한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