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조세호 "178㎝ 썸녀와 뽀뽀하려다 무너져" 고백

머니투데이
  • 이세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053
  • 2022.11.27 19:48
  • 글자크기조절
SBS 캡처
SBS 캡처
'런닝맨' 조세호가 이상형을 공개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 배우 김지은, 방송인 조세호가 출연해 레이스를 펼쳤다.

이날 김지은과 조세호가 등장해 멤버들과 인사를 나눴다. 조세호는 "제가 이동욱씨랑 친한데 같은 드라마에 나왔다. 임시완씨의 여자친구역할로 나오지 않았냐"라고 했다.

이에 김지은도 "저도 (이동욱에게) 친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연말에 자주 만나시는데 너무 재미있다고 들었다"고 했다.

멤버들은 김지은의 이상형을 물었다. 김지은은 "좋은 사람 좋아한다"고 했지만, 멤버들은 야유했다. 꼭 이렇게 대답한 사람이 미남들과 연애를 한다는 것. 김지은은 "아니다. 나는 단점으로 생각했던 부분도 좋아지면 다 좋아지더라"고 손사래를 쳤다.

이어 조세호의 이상형 질문도 나왔다. 조세호는 "미인을 좋아한다. 유쾌하고 밝은 사람 좋아한다"고 했다.

이어 "내가 키가 작으니까 상대적으로 키가 큰 분들이 좋다. 예전에 178cm 여성분과 썸을 타고 손도 잡았다"며 "영화를 보고 나서 이마에 뽀뽀를 하고 싶어서 계단 하나 위에 올라갔는데도 내가 작았다. 거기서 약간 무너졌다"고 덧붙였다.

전소민은 "저는 키도 작고 되게 우울하다. 나는 오빠 이상형이 아니다"고 선을 그어 웃음을 자아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發 공급과잉 우려 대두..."K배터리 오히려 기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