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에이프로젠, 혈액암 표적항체 글로벌 최대 시장 美 용도 특허 등록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8 13:34
  • 글자크기조절
에이프로젠 (1,553원 ▲33 +2.17%)은 미국에서 혈액암 치료용 이중항체 AP10의 핵심 구성요소인 CD43항체의 용도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에이프로젠은 글로벌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물질 특허에 이어 용도 특허 등록까지 마무리해 개발중인 AP10 이중항체에 대해 견고한 배타적 지적재산권 보호망을 갖게 됐다.

에이프로젠이 혈액암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는 AP10 이중항체는 혈액암세포만 갖는 당화 구조의 CD43 단백질을 선별적으로 인식하는 항체와 살해 T 면역세포(cytotoxic T cell)를 끌어들이는 항체를 융합시켜 표적을 정밀하게 타격하는 순항미사일처럼 작용하도록 개발됐다. AP10 항체의 CD43 항체 부분은 암세포로 AP10을 유도하는 순항장치 역할을 하고 살해 T 면역세포를 끌어들이는 항체 부분은 폭약을 싣고 가는 역할을 하는 것이다.

에이프로젠 연구진은 "AP10 이중항체는 재발의 주요 원인인 암줄기세포까지도 선택적으로 죽일 수 있도록 설계됐다"며 "이러한 뛰어난 AP10의 표적성과 항암 효과는 인간 면역 체계를 갖도록 만든 동물에서 단 20여일만에 부작용 없이 골수성 혈액암 세포들만을 선별적으로 완전히 관해시키는 매우 고무적인 시험결과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에이프로젠은 휴미라 사례를 벤치마킹해 신약 파이프라인의 물질, 용도 특허 뿐만 아니라 제형 특허, 조성물 특허, 공정 특허 등을 적극적으로 확보해 상업적 보호망을 촘촘히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자사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중항체 플랫폼 특허를 미국, 일본 등 선진국에 등록한 바 있다'며 "이번 AP10의 미국 물질 특허에 이은 용도 특허 등록은 신약 개발에서도 혁신적이고 진보적인 과학적 수월성을 갖춘 기업임을 입증하는 성과"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금리 높네" 개인들 몰려가 7400억 샀는데…'휴지조각'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 3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