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풍납토성 25년간 발굴조사 …동화책으로 나온다

로피시엘 옴므
  • 임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1.29 11:26
  • 글자크기조절
풍납토성 25년간 발굴조사 …동화책으로 나온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1997년부터 올해까지 25년에 걸쳐 진행한 풍납토성 발굴조사 성과를 담은 동화책을 매년 1권씩, 2024년까지 총 3권 선보일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풍납토성 발굴조사 성과는 그간 20여권의 보고서로 나온 바 있다. 그러나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학술자료라 일반인이 이해하기 힘들다는 지적이 있었다.

30일 처음 발간되는 동화책 '비밀의 구슬과 풍납토성 수호대 - 1. 나무 도둑과 사라진 할머니'는 풍납토성 발굴조사 과정에서 확인된 판축(板築) 공법을 그림과 이야기로 재구성한 것이다.

'판축'은 목재 등으로 사각형 틀을 짠 뒤 물성이 다른 흙을 교대로 쌓아 올려 다지는 기법이다. 쌓아 올린 흙 한 덩어리를 '판괴'(版塊)라 부르는데, 판괴의 앞뒤와 좌우에 또 다른 판괴를 계속 붙여 나가면 성벽이 완성된다.

연구소는 이어 경당지구 유적을 배경으로 한 '사라진 음식과 도둑들'(가제), 미래마을 주거지와 건물지를 다룬 '깨진 기와와 구슬의 비밀'(가제) 등을 차례로 낼 예정이다.

동화책은 전국 주요 도서관과 관내 초등학교, 지역도서관, 돌봄센터 등에 무료로 배포할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조클럽 달성했는데 성과급 반토막"…LGU+ 직원들 뿔났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