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韓 최신 무인 전투차량 시연 부탁합니다" 미군, 한화에 러브콜 왜?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78
  • 2022.11.29 15:54
  • 글자크기조절
다목적 군용 무인차량 아리온스멧./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다목적 군용 무인차량 아리온스멧./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첨단기술 기반 차세대 로봇 및 무인체계를 미군을 대상으로 선보였다. K9 자주포 등 기존의 기동 화력 무기는 물론 미래 첨단 기술도 선도해 선진 시장 진출 수출 역량을 확대한다는 각오도 다졌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9일 주한미군 평택 기지 '캠프 험프리스'에서 미래형 다목적무인차량 '아리온스멧(Arion-SMET)' 성능시연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시연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유무인복합연구센터와 무인 차랑체계를 공동 연구하고 있는 미 육군 전투력발전사령부(DEVCOM) 예하 지상군 차량체계 연구소(GVSC) 요청으로 이뤄졌다.

아리온스멧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2016~2019년까지 국내 최초로 민·군 기술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한 4륜형 보병 전투지원용 다목적무인차량의 최신 버전이다.

앞서 미 국방부는 국내에서 개발된 군용 무인차량 중 처음으로 아리온스멧을 해외비교성능시험 대상 장비로 선정하기도 했다. 미군 차원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첨단 지상 무인체계 기술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의미다.

아리온스멧은 이날 원격·자율주행은 물론 장애물회피, 자율복귀, 총성감지, 차량·병사 추종 등 고위험 전장에서 병사 대신 전투를 수행할 수 있는 다양한 기술을 선보였다. 마크 홀러(Mark A. Holler) 미8군 작전부사령관을 비롯해 미군 주요 관계자들 앞에서 성능을 유감없이 뽐냈다는 후문이다.

서영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유무인복합연구센터 임원은 "아리온스멧은 지난해 대한민국 육군의 수출용 무기체계 군 시범운용에서도 탁월한 성능과 전술운용이 검증됐다"며"주한미군과 시범운용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향후 미 국방부의 성능비교 프로그램도 완벽히 수행해 미군의 신속획득 사업에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아리온스멧의 적재중량은 550kg으로 기존 대비 2배 이상 늘어나 전투물자 수송과 부상자 수송 등 전투지원 능력이 대폭 향상됐다. 1회 전기충전으로 100km 이상 주행도 가능하다. 산악지형 등에서 원격 통신이 끊겨도 스스로 복구하거나 최초 출발점으로 돌아오는 '스마트 자율복귀' 기능도 갖췄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독자 개발해 아리온스멧에 탑재한 원격사격통제체계는 목표물을 자동으로 조준 및 추적할 수 있고, 총성을 감지해 스스로 화기를 돌려 공격할 수 있는 근접전투 지원 능력도 갖췄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상 무인체계와 유무인복합운용(MUM-T) 기술 개발 등 국내 방산 시장에서 차세대 무인체계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다양한 국책과제를 수행하면서 미국 군용차업체인 오시코시와 협력해 미 육군의 차세대 유무인복합 장갑차(OMFV)에 적용될 기술개발에 참여하는 등 무인체계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력도 인정받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도 반값" 11억→5.5억 쇼크…남가좌동에 무슨 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