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尹대통령, 장쩌민 前 中주석 조문…"한중 간 다리 놓은 분"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2 17:27
  • 글자크기조절

[the300](상보)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고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고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고(故) 장쩌민 전(前) 중국 국가주석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장 전 주석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고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 대통령은 헌화와 묵념으로 장 전 주석을 추모한 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에게 "작년 노태우 전 대통령 그리고 올해 장쩌민 전 주석까지, 한중 두 나라 간 다리를 놓은 분들이 세상을 떠나셨다. 이제 후대가 잘 이어서 (한중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싱 대사는 "한중 관계를 보다 진전시키도록 많이 도와달라"고 화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고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를 찾아 작성한 조문록.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 마련된 고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분향소를 찾아 작성한 조문록.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한중 수교를 비롯해 양국 관계 발전에 크게 기여하신 장쩌민 전 중국 국가주석의 영면을 기원하며, 유가족과 중국 국민에게 깊은 애도와 추모의 뜻을 표합니다'라고 적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앞으로 1999년 한중수교를 포함한 장 전 주석의 기여를 평가하고, 우리 정부와 국민을 대표해 유가족과 중국 국민에게 애도의 뜻을 전하는 조전을 보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두환이 만든 '65세 무임승차'…70세로 상향 논의 급물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