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손흥민 엉엉 울 때…다가가 머리 쓰다듬어준, '포르투갈 선수'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1,094
  • 2022.12.04 08:01
  • 글자크기조절

[카타르 월드컵]

손흥민 엉엉 울 때…다가가 머리 쓰다듬어준, '포르투갈 선수'
지난 2일(현지 시간) 카타르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 손흥민은 70미터를 폭풍 질주해 황희찬에게 공을 건넸고, 동료는 멋지게 골을 성공시켰다. 그 덕에, 후반 추가 시간에 대한민국은 포르투갈에 극적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그간의 맘 고생을 다 씻어냈다. 그제야 얼굴의 안면 보호 마스크를 벗었다. 벅찬듯 오른 무릎을 꿇고 바닥에 고개를 떨군 채 오열했다.

그때 손흥민에게 다가온 선수가 있었다. 대한민국 선수가 아닌, 포르투갈 선수였다. 흰색 유니폼을 입은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였다. 포르투갈 대표팀의 굵직한 미드필더이기도 했다.

경기에서 졌지만, 실바는 손흥민에게 다가가 승리를 축하하며 다독였다. 오열하는 손흥민의 머리를 쓰다듬어주고, 손을 내밀어 악수했다. 손흥민을 향해 엄지 손가락을 치켜들기도 했다. 진정한 스포츠맨이었다.

이 장면을 본 축구팬들은 "실력과 스포츠 매너를 두루 갖춘 모습", "축하해주고 위로해주고 얼마나 아름다운 모습인지 모르겠다"며 뭉클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더 오를텐데 왜 팔아요?"…LG엔솔 직원들 우리사주 지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