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사회투자 "5년 내 운용자산 1000억원 달성할 것"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6 09:01
  • 글자크기조절

ESG·임팩트투자사로 창립 10주년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가 창립 10주년 기념 글로벌 투자대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사회투자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가 창립 10주년 기념 글로벌 투자대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사회투자
ESG·임팩트투자사 한국사회투자(이하 한사투)가 창립 10주년을 맞아 앞으로 5년 내 운용자산(AUM) 1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6일 밝혔다. 이를 위해 한사투는 올해부터 ESG 투자 펀드,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ESG 전략 컨설팅 등을 본격적으로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사회투자의 10년은 △서울시 사회투자기금 위탁 운용(2012년 12월~2016년 12월) △복합금융,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CSR 프로그램 본격화(2016년 12월~2022년 7월) △ESG 투자 펀드,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ESG 전략 컨설팅 강화(2022년 8월~)로 구분할 수 있다.

한사투는 초기 4년간 서울시의 사회투자기금(약 526억원)을 위탁 운용하며 임팩트투자 기반을 닦았다. 사회투자기금은 공유 경제, 환경·에너지, 주거 복지 등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사업 지원을 통해 지원 기업이나 프로젝트의 지속 가능한 사업 모델 수립, 일자리 창출 등에 이바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후 5년여간 한사투는 임팩트투자사로서 성장을 본격화하며 △한국전력공사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폭스바겐그룹코리아 △교보생명 등 대기업 및 공기업과 임팩트투자, 액셀러레이팅, CSR 프로그램을 잇따라 시작했다. 2020년 중소벤처기업부의 액셀러레이터로 등록된 한사투는 △메트라이프생명 사회공헌재단 △국민건강보험공단 △IBK기업은행 △하나금융그룹 △코이카 등과 액셀러레이팅 및 투자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올 8월엔 최고 책임자급 C레벨 제제로 전환했다. 현재 개인투자조합 1호부터 7호까지 운영하고 있는 한사투는 벤처투자조합 1, 2호 출범을 앞두고 있으며, 넷제로 테크 스타트업과 ESG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펀드 조성·투자에 속도를 내고 있는 한사투는 현재 100억원 수준인 운용자산을 5년 안에 10배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분 투자뿐만 아니라 융자, 그랜트(지원금), 프로젝트 파이낸싱 등을 활용한 복합금융을 통해 펀드 형태, 규모를 다각화할 계획이다.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누구도 가지 않았던 ESG, 임팩트투자사의 길이었지만, 우리 미션만을 바라보며 직원 그리고 파트너들과 함께 걸어왔다"면서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비즈니스의 중요성은 더 커지고 있기에 앞으로 10년 역시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사투는 최근 서울 마포구 프론트원에서 한사투 이사진과 직원, 대기업, 스타트업, 창업 및 투자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사투 창립 10주년 기념 글로벌 스타트업 투자대회'를 진행했다. 한사투가 최근 5000만원에서 3억원까지 투자를 결정한 글로벌 스타트업 4곳(씨드앤, 코스모스랩, 리셋컴퍼니, 피지오)의 IR 피칭과 함께 ESG 협력 모델을 갖춘 육성 기업 3곳(케이알지그룹, 좋은운동장, 돌봄드림)의 발표가 진행됐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