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영국 찍고 세계로…글로벌 세무시장 개척 나선 '삼쩜삼'

머니투데이
  • 최태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8 15:51
  • 글자크기조절
영국 찍고 세계로…글로벌 세무시장 개척 나선 '삼쩜삼'
세금 신고·환급 서비스 '삼쩜삼'을 운영하는 자비스앤빌런즈가 영국 정부의 글로벌 스타트업 유치 프로그램 'GEP(Global Entrepreneur Programme)'에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GEP는 영국 국제통상부가 해외 혁신 스타트업의 영국 및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특별 비자 패스, 전문가 멘토링, 투자자와의 교류, 법률 자문 등 현지 정착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받는다.

GEP는 현재 1000곳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해 영국 진출을 도왔다. GEP에 선정되려면 △독자적 기술 기반의 제품·서비스 △영국에 본사를 둔 비즈니스 확장 △이미 출시됐거나 출시 준비된 제품 △글로벌 시장 진출에 관한 사업 비전 등 4가지 조건을 갖춰야 한다.

택스테크(Tax-Tech)에 대한 전 세계적인 수요 증가세는 자비스앤빌런즈의 선정 배경으로 꼽힌다. 국경을 뛰어넘는 비대면 경제 활동, 긱워커와 N잡러가 늘면서 개인 세무 업무가 복잡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쉘 데이비드슨-존스 GEP 총괄은 자비스앤빌런즈에 대해 "인공지능(AI) 기술로 한국에서 개인 세무 자동화 서비스를 대중화한 혁신 스타트업"이라며 "영국 세무 사각지대 문제 해소를 시작으로 세계적으로도 성공할 수 있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했다.

자비스앤빌런즈는 영국 현지 법인 설립 준비에 들어갔다. 내년 상반기 내 영국 지사를 세우고 현지 맞춤형 세무 서비스를 개발한다. 영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영국령 국가들로 사업 영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는 "택스테크 분야는 미국의 터보택스 등 글로벌 기업이 세계 시장을 선점하고 있다.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이 시급하다"며 "GEP를 발판 삼아 고객의 부를 증대하는 글로벌 AI 스타트업이 되도록 도전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5억→8억' 강남 줄줄이 반값…무섭게 빠지는 서울 전셋값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