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사면초가 몰린 위믹스…국내 이어 해외 거래소도 '상폐'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12.08 15:56
  • 글자크기조절
/사진=후오비 캡처
/사진=후오비 캡처
국내 4대 가상자산 거래소에 이어 해외 거래소 오케이엑스(OKX)도 위메이드 (44,800원 ▼1,300 -2.82%)의 자체 암호화폐 '위믹스'를 상장폐지한다.

오케이엑스는 현물거래와 마진거래, 무기한 선물계약에서 위믹스를 상장폐지한다고 8일 공지했다. 현물거래 마켓에선 협정세계시(UTC) 기준 8일 오후 1시(한국시간 오후 10시), 마진거래 마켓에선 8일 오전 10시(한국시간 오후 7시)부터 위믹스를 거래할 수 없다.

오케이엑스는 "전체 사용자 경험과 프로젝트 유동성을 개선하기 위해 위믹스 암호화폐를 상장폐지(delist)한다"고 설명했다.

해외 대형 거래소인 후오비와 MEXC는 위믹스 거래창에 '투자 경고'를 띄웠다. 후오비는 "위믹스는 위험성이 높은 블록체인 자산이라는 점에서 투자 전에 신중하길 바란다"라고 안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6억 뛰었다? "여러분, 신고가에 속지마세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